김해 신공항 검증위원회 출범,,이낙연 “최대한 존중”

입력 : ㅣ 수정 : 2019-12-06 17: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해신공항 관련 쟁점들을 객관적이고 중립적으로 검증하기 위한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6일 출범했다.

국무총리실의 중재로 결성된 검증위원회는 김해신공항의 안전과 소음, 환경, 시설·운영·수요 등 4개 분야의 14개 쟁점을 검증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검증위원은 분야별 학회, 연구기관, 대학교 등 전문기관으로부터 추천을 받은 중립적인 인사 21명으로 구성됐으며, 이 가운데 김수삼 한양대 석좌교수가 호선을 통해 위원장으로 선임됐다.

위원장을 제외한 검증위원의 면면은 공개되지 않았다. 외부 영향을 받지 않고 중립적인 검증이 이뤄질 수 있도록 명단을 대외적으로 공개하지 말아 달라는 위원들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총리실은 “검증위원 명단은 검증위원회 보고서 발표시 함께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증위원들은 이날 위촉식에 이어 첫 회의를 가졌다.

그동안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 결정된 김해신공항 안을 놓고 부산·울산·경남은 소음과 안전 문제 등을 이유로 백지화를 주장해 왔다. 이에 대구·경북은 ‘김해신공항 재검토 주장은 결국 가덕도 신공항을 재추진하려는 의도’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낙연 총리는 검증위원 위촉장 수여식에서 “중립성과 전문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국내 최고 권위의 학회와 연구기관, 대학 등에서 위원후보를 추천받은 뒤 부울경과 대구경북, 국토부 어느 쪽도 명시적으로 제척하거나 거부하지 않는 인사들을 위원으로 위촉했다”며 “위원회의 판단을 최대한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