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 층간소음·길고양이 문제 등 지역사회 갈등 해결 위한 콘서트 열려

입력 : ㅣ 수정 : 2019-11-29 1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 내 소통으로 주차문제 해결한 공유주차장 사례 소개
층간소음, 길고양이 먹이 주기, 골목 쓰레기 등 지역사회 갈등을 주제로 한 강연이 열렸다.

서울 성북구는 구청 4층 성북아트홀에서 ‘2019년 주민자치콘서트’를 지난 28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성북구 주민자치콘서트 지난 28일 서울 성북구청에서 열린 2019 주민자치콘서트에서 이승로(가운데)성북구청장과 주민들이 소책자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성북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성북구 주민자치콘서트
지난 28일 서울 성북구청에서 열린 2019 주민자치콘서트에서 이승로(가운데)성북구청장과 주민들이 소책자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성북구 제공

콘서트에서는 커뮤니케이션 전문 강사가 ‘이웃과 함께 잘 지내는 방법 및 지역사회 갈등 해결방법’을 주제로 강연했다. 강연에서는 이웃 간 교류를 늘리기 위한 커뮤니케이션 방법부터 해외 갈등 완화 사례 등을 소개했다. 또 길고양이, 층간소음, 골목 쓰레기 등 생활 속에서 쉽게 접하는 갈등 사례를 통해 주민들끼리 의견을 나누는 시간도 마련됐다.

특히 구는 주차난 해결을 위해 각 기관과 협의해 확보한 공유주차장 사례를 소개했다. 해당 사례는 지역사회 문제를 돌아보고 지역 내에서 대화로 갈등의 해결 방안을 찾는 본보기가 됐다.

이번 강연에 참석한 한 주민은 “우리 지역사회 문제에 대해 함께 고민할 수 있던 시간”이라며 “주민자치를 통해 우리 골목 단위 생활 문제를 스스로 해결해볼 수 있다는 생각들이 들었다”고 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주민자치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어서 지속적인 교육과 환경 조성에 대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관련 교육에 힘쓰며 지역사회 갈등 해결의 중재자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