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상생협의회,현안 해결 속도

입력 : ㅣ 수정 : 2019-11-25 16: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는 25일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를 열고 시·도의 해묵은 현안 해결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기존 24건 협력과제 추진상황을 보고하고 민선 7기 상생 방안과 8건 신규 과제 등 현안이 논의됐다.

신규과제는 ▲혁신도시 시즌 2 공공기관 추가 이전 공동대응 ▲빛가람 혁신센터 건립 ▲광주 하남∼장성 삼계 광역도로 사업 ▲광주 삼도∼함평 나산 광역도로 사업 ▲광주∼고흥 우주센터 고속도로 사업 ▲호남고속도로 삼례IC∼광주TG 확장 ▲2020 전남 국제 수묵 비엔날레 성공개최 협력 ▲제13회 광주비엔날레 성공개최 협력이다.

기존 과제 가운데는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협력 등 5건을 완료하고 19건을 지속해 추진한다.

시·도는 또 광주 인공지능, 전남 블루 이코노미 등 핵심 산업 추진에 교류와 행정지원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 공동 혁신도시 발전기금 조성과 발전재단 설립을 위해서는 내년에 국책 연구기관 등에 공동 용역을 시행하고 그 결과에 따른 조처를 성실히 이행하기로 했다.

시·도는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의 체계적 관리를 위해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통합본부를 설치하고 생태관광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핵심 현안인 광주 군 공항 이전과 관련해서는 정부 차원에서 추진해야 할 국책사업이라는데 인식을 함께하고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정부 주도하에 추진할 것을 촉구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