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 후 청와대 앞 첫 철야농성…“산 하나 넘었을 뿐”

입력 : ㅣ 수정 : 2019-11-23 0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2일로 단식 사흘째를 맞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효력 유예 결정 관련 설명을 들은 후 누군가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 22일로 단식 사흘째를 맞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효력 유예 결정 관련 설명을 들은 후 누군가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22일로 단식 사흘째를 맞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날 청와대 앞에서 첫 철야농성을 했다. 지난 20일 단식을 시작하고 천막 밖 노숙은 처음이다.

황교안 대표는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을 단식 농성 장소로 정했지만 대통령 경호 문제로 천막 설치가 불허되자 영등포구 국회 본관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국회와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을 오가며 단식을 하고 있다. 국회에서 밤을 보낸 뒤 새벽에 청와대 앞으로 나오고 있다.

그러나 황교안 대표는 이날은 국회로 돌아가지 않고 청와대 앞에서 잠을 잤다. 밤 9시쯤 차를 타고 청와대 앞 광장 농성장을 떠났다가 약 1시간 만에 다시 돌아온 것이다.

황교안 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과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내용 등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서는 안 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연장돼야 한다고 주장하며 단식을 시작했다.

이날 정부는 지소미아 종료 시점(23일 오전 0시)을 약 6시간 남기고 지소미아 효력 종료를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황교안 대표가 단식을 통해 요구한 사항 3개 중 1개가 받아들여진 셈이다.
황교안(왼쪽 첫 번째)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 단식 농성장을 찾아온 강기정(오른쪽 두 번째) 청와대 정무수석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 황교안(왼쪽 첫 번째)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 단식 농성장을 찾아온 강기정(오른쪽 두 번째) 청와대 정무수석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유예 결정 이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황교안 대표를 찾아와 “지소미아 문제가 잘 정리됐다”면서 “단식을 풀어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전했다. 그러나 황교안 대표는 “산 하나를 넘었을 뿐”이라며 단식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정부의 결정 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긴급 의원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오후 6시 30분쯤부터 약 2시간 동안 진행된 이 간담회에는 조경태 최고위원과 김도읍 비서실장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황교안 대표는 간담회를 마친 뒤 지지자들을 향해 “국민 여러분이 위대하다. 국민 여러분이 이겼다”고 외쳤다.

김연명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파국으로 몰고 갈 뻔했던 지소미아 파기가 철회돼 다행”이라면서 “국가안보를 걱정해준 국민의 승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는 공수처 설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를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은 단식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송환된 뒤 숨진 미국인 오토 웜비어의 부모(왼쪽 첫 번째와 두 번째)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을 하고 있는 황교안(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송환된 뒤 숨진 미국인 오토 웜비어의 부모(왼쪽 첫 번째와 두 번째)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을 하고 있는 황교안(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 유예 결정을 발표하기 전에 미국인 고 오토 웜비어의 부모가 청와대 앞 분수대 앞 광장을 방문해 황교안 대표를 만났다. 웜비어는 2016년부터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지난 2017년 6월 풀려나 혼수 상태로 미국에 송환된지 엿새 만에 숨졌다.

웜비어의 부모는 아들의 사망에 대해 “사고가 아니라 북한의 의도적 행위였다”고 말했고, 황교안 대표는 “아주 정확한 말씀”이라면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북한에 대해 강력한 대응을 해나가겠다”고 답했다.

웜비어의 부모가 황교안 대표의 단식에 대해 “당신이 자랑스럽다”, “당신은 영웅”이라고 하자 황교안 대표는 “You are a hero”(당신도 영웅)라고 화답하기도 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