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국민과의 대화 실망…국민통합, 쇼로는 안돼”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09: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70차 최고위원회의 및 제9차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20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70차 최고위원회의 및 제9차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20 뉴스1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국민과의 대화’ 생방송에 대해 “한마디로 아쉬움과 실망을 금할 수 없었다”고 혹평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국정 하반기를 시작하며 가진 국민과의 대화여서 새로운 변화를 기대했고, 변화에 대한 대통령의 신념을 듣기를 기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질의는 산만했고, 대답은 제대로 없었다. 어수선했고, 많은 언론이 ‘민원 창구 답변’ 같았다고 직격탄을 퍼부었다”며 “국정의 미래 모습을 보여주기를 기대하고, 상반기에 어떻게 했는데 이게 잘못됐으니 하반기에 이렇게 하겠다고 하는 걸 보여주기를 기대했는데 실망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에 대해 “일본이 바뀌어야 한다는 말만 반복했다”며 “지소미아는 실제 한일 관계에서만 나오는 게 아니라 미국과의 관계에서 더 중요한데, 미국이 반대하는 입장에 대한 설명이나 대책이 없었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조국 사태 사과는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조국 사태의 가장 중요한 기득권 세력, 현 정권 핵심세력의 특권과 반칙에 대한 반성이 전혀 없었다”며 “국민 분열을 인정하고 진영 간 갈등이라는 것을 제대로 인식하면서 국론 통합의 길을 이렇게 이렇게 하겠다고 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통합은 이런 식의 보여주기 쇼로는 안 된다”며 “대통령의 국가 비전 정책을 제대로 들을 기회로 만들어야 대화가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