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만난 김연철 “비핵화 협상 창의적 대화”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협상 성공 위해 여러 가지 검토 중…금강산관광 해법도 깊이 있게 논의”
김연철(왼쪽) 통일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연철(왼쪽) 통일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미국을 방문 중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8일(현지시간) “미 국무부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서로 정보를 공유했고 비핵화 협상의 성공을 위해 필요한 창의적이고 유연한 방법론에 대해서도 아주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고 강조했다. 창의적이고 유연한 방법론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지만, 금강산관광 재개 등 남북 경협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을 찾은 김 장관은 이날 비건 특별대표와 오찬을 겸한 2시간 회동에서 금강산관광 문제 해법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금강산관광을 비롯한 남북 관계 현안에 대해 우리의 구상들을 충분히 설명했고, 그런 부분들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대북 제재와 관련해 “우리가 갖고 있는 구상을 잘 설명했다”면서 “미국도 북미 비핵화 협상의 성공을 위해 여러 가지 검토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익명을 요청한 미 국방부 고위 관리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의 문을 열어 놓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그들의 태도는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면서 “바라건대 이것이 역사적 기회라는 것을 그들이 알게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정부는 북한이 대화 테이블로 돌아오고, 비핵화 약속을 지키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건 특별대표는 20일 국무부 부장관 상원 인준 청문회에 참석한다. 그는 국무부 2인자인 부장관에 임명되더라도 대북 협상을 계속 진두지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과 북미 협상 등 북한 문제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11-20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