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다시 자연으로’… 금호강서 헤엄치는 수달

입력 : ㅣ 수정 : 2019-11-18 15: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일 오후 대구시 동구 대림동 금호강 안심습지에서 대구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방사한 멸종위기 야생동물인 수달 암수 1쌍 중 한 마리가 물속에서 헤엄치고 있다.

방사된 수달은 지난해 8월 전남지역에서 구조된 개체이다.

이들 수달은 전남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에 포육 된 데 이어 국립생태원·한국수달연구센터에서 자연 적응훈련을 거쳐 자연으로 복귀한다.

국립생태원은 대구지역에 수달 24마리가 서식해 개체 간 서식지 충돌이 적고 먹이자원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갈대 등 식생군락이 산재해 안정적 서식 조건을 제공한다고 판단해 이날 금호강 안심습지에 방사했다. 2019.11.18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