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대낮 만취운전에 행인 1명 사망·3명 부상

입력 : ㅣ 수정 : 2019-11-16 17: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낮에 만취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보행자를 덮쳐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16일 오전 11시 20분께 부산 해운대구 좌동 대동사거리에서 60대 A씨가 몰던 코란도 승용차가 길옆에 서 있던 B(60)씨 등 보행자 4명을 덮쳤다.

이 사고로 B씨가 숨지고, 40대와 초등학교 1학년인 모자가 다쳤다. 10대 청소년 1명은 발목을 심하게 다쳐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95%의 만취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 경위에 대해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특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