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부산신항에 선박계류 정보시스템 구축.

입력 : ㅣ 수정 : 2019-11-09 1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 신항에 컨테이너 2만개 이상을 실을 수 있는 초대형 컨테이너선도 안전하게 부두에 접·이안할 수 있는 도선사·부두운영사간 소통채널이 추가 구축됐다.

부산항만공사(BPA)는 신항에 초대형 컨테이너선 접·이안때 사고 예방을 위해 BPA, 부산항 도선사회, 신항 5개 터미널과 함께 선박 계류정보 시스템 및 소통채널을 구축,운영에 들어갔다고 9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신항 내 5개 부두운영사와 부산항도선사회가 각 부두의 선박 계류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플랫폼을 구축, 도선사들이 현장의 계류 정보와 여유 공간에 대한 정보를 바탕으로 도선계획을 수립하게된다.

특히, 현장에서의 급박한 계획 조정사항이 발생할 경우 BPA가 양측에 제공한 무선 소통채널을 통해 현장 상황을 실무자간 신속한 조율이 가능하도록 했다.

한꺼번에 초대형 선박들이 입항하면 선석 위치 순으로 순차 접안을 진행해 안벽의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는데 선박 간 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순서가 뒤바뀌거나 작업지연으로 인한 기존 선박의 출항지연 등 돌발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로인해 초대형선박 입항이 지연된 채 장시간 대기하거나, 심할 경우 안벽과 크레인 등 항만시설을 파손, 또는 홋줄이 끊어져 배가 표류하거나 현장 인력들이 사고를 당할 위험성도 있다.

BPA는 지난 8월부터 안전한 신항 구현을 위해 부산항도선사회, 신항 5개 부두 관계자와 협의를 갖고 소통채널을 구축했다.

부산항도선사회 관계자는 “부산항도선사회, 신항 5개 터미널이 협업을 통해 선박 계류정보 시스템 및 소통채널이 구축됨에 따라 초대형 선박의 신항 입출항에 따른 사고 우려가 대폭 줄어들게 됐다”고 말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부산신항에 초대형선박이 입항하고 있다.<부산항만공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산신항에 초대형선박이 입항하고 있다.<부산항만공사 제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