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협상 파기 속도 내는 이란

입력 : ㅣ 수정 : 2019-11-06 02: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축우라늄 두 달 만에 10배로 급증
美, 하메네이 측근·기관 등 제재 조치
로하니, 4단계 조처 발표하며 맞대응

미국이 ‘이란 미대사관 점거사건’ 발생 40주년을 맞은 4일(현지시간) 이란에 대한 고강도 제재를 단행했다. 이란이 농축우라늄 생산량을 늘리며 핵협정 파기 가능성을 엿보이자 제재의 칼을 빼든 것이다.

AP통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이날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의 아들과 측근 등 정권 핵심인사 9명과 기관 1곳에 제재 조치를 내렸다. 제재 대상은 하메네이의 둘째 아들 모즈타바와 사법부 수장인 성직자 출신 호자톨레슬람 에브라힘 라이시, 최고지도자 비서실장인 아야톨라 무함마디 골파예가니 등 하메네이의 ‘오른팔’이 대거 포함됐다.

미국의 이런 조치는 이란이 농축우라늄 생산량이 두 달 사이 10배로 늘었다고 발표한 직후 나왔다. 알리 악바르 살레히 원자력청장은 이날 “(고성능 원심분리기인) IR6 30기의 가동을 확인했다”며 “하루 농축우라늄 생산량이 5㎏에 이른다”고 말했다. 2개월 전까지만 해도 이란의 농축우라늄 생산량이 450g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10배 이상 급증했다.

이런 가운데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5일 핵합의(포괄적 공동행동계획) 이행 수준을 감축하는 4단계 조처를 발표했다. 로하니는 생방송 연설에서 “내일부터 포르도 농축시설(FFEP)의 원심분리기에 우라늄기체를 주입하라고 원자력청에 지시했다”면서 “미국의 핵합의 탈퇴와 유럽의 미준수에 대응한 조처”라고 말했다. 핵합의에 따르면 포르도 농축시설에서는 우라늄 농축을 할 수 없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9-11-0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