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제국’ 꿈꾸는 저커버그, 1년반만에 의회 증인 재출석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하원 금융서비스위, 23일 저커버그 불러 ‘리브라’ 청문회 열어
마크 저커버그 페북 CEO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크 저커버그 페북 CEO
로이터 연합뉴스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18개월 만에 두 번째로 미 의회 청문회에 출석한다.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는 23일(현지시간) 저커버그 CEO를 증인으로 불러 가상화폐 리브라(Libra) 사업에 대한 청문회를 벌인다.

저커버그 CEO는 이번 청문회에 나서는 유일한 증인이다.

그 사전에 공개한 자료를 통해 “난 이것(리브라)이 구축될 필요가 있는 무엇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저커버그 CEO는 “페이스북은 권력을 일반인에게 돌려주려는 것”이라면서 “사람들에게 자기 돈에 대한 통제권을 주는 것도 역시 중요하다. 단순하고, 안전하고, 안정적인 송금 수단은 (사람들에게) 힘을 주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이 몇 달 안에 비슷한 아이디어를 내놓기 위해 신속히 움직이고 있다. 리브라는 대부분 달러로 보장되는 만큼 미국의 금융 리더십과 우리의 민주적 가치, 세계 곳곳에 대한 감독을 확장할 것이라고 믿는다”며 미국인의 애국심을 자극하려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페이스북은 올해 6월 리브라를 도입해 내년부터 결제 서비스에 들어간다는 계획을 발표한 이래 거센 역풍에 시달려 왔다.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차례로 리브라 도입 계획을 중단하라고 촉구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암호화폐는 돈이 아니다”며 극도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독일과 프랑스 등 주요 국가들도 리브라 수용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수십억의 사용자를 거느린 페이스북이 가상화폐를 발행할 경우 기존 기축통화 체제가 크게 흔들리면서 심각한 혼란이 발생할 수 있고, 돈세탁과 테러 자금 전달 등 각종 범죄에 악용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최근에는 페이팔과 이베이, 비자, 마스터카드 등 리브라 도입을 한때 지지했던 기업들도 줄줄이 사업 철수를 선언하면서 저커버그 CEO는 난감한 입장에 처했다.

청문회에서는 주택·고용·금융 광고 분야에서 인종과 종교, 국적, 나이, 성별 등을 기준으로 페이스북이 서로 다른 광고를 노출해 사용자를 차별했다는 논란도 함께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페이스북은 이 밖에도 메시지 서비스 암호화 계획과 개인정보 유용·비공익적 허위정보 및 극단적 메시지 전파 등 악용에 대한 대응에서도 각계의 비판에 직면해 있다.

저커버그 CEO는 작년 4월 의회 청문회에 처음 출석했을 때 이런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후 18개월이 지나도록 적절한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을 비롯한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들 사이에선 페이스북 등의 실리콘밸리 거대 정보통신(IT)기업들을 해체해야 한다는 주장마저 제기되며, 미국 47개 주(州) 정부는 페이스북을 겨냥한 반(反)독점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페이스북을 둘러싼 논란이 가열되는 데는 내년 차기 대선을 앞두고 2016년에서와 마찬가지로 광범위한 악용 행위가 저질러질 수 있다는 우려가 영향을 미쳤다고 22일 분석했다.

당시 데이터 분석회사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는 페이스북 이용자 수천만 명의 개인정보를 트럼프 당시 공화당 대선후보 캠프에 전달한 사실이 드러나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페이스북 광고는 러시아 정보기관이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불리한 자료를 유포하는 수단으로 이용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이 정치광고를 팩트체크(사실관계 확인) 대상에서 제외한 조치에 비난이 쏟아지자 이달 17일 조지타운 대학 강연 때 표현의 자유를 언급하며 방침을 고수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다.

페이스북은 지난달 정치인의 포스트에 대해서 설령 콘텐츠 규정을 위반해도 팩트 체크를 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페이스북을 둘러싼 논란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