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앞에 모인 개인택시 운전사들 “타다 아웃” 외치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23 16: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다 측 “택시와 상생 법안 충분히 논의 후 발의해달라”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개인택시조합) 조합원들이 차량호출서비스인 ‘타다’의 영업금지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23.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개인택시조합) 조합원들이 차량호출서비스인 ‘타다’의 영업금지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23.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서울애서 개인택시를 운영하는 기사들이 23일 국회 앞에 모여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를 전면 금지해달라고 요구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은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에서 ‘타다 OUT! 상생과 혁신을 위한 택시대동제’를 열어 “불법 렌터카 여객 운송과 파견업체 ‘타다’를 전면 금지토록 하는 법안 발의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1만 5000여명이 참석했다고 주최 측은 전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타다’ 등 플랫폼사와 택시기사 간의 갈등으로 인해 택시기사가 분신하는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하는 동안 국회와 정부, 청와대는 사태 해결을 등한시해왔다”며 “그러는 사이 불법적인 렌터카 여객 운송이 난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행법은 관광산업 목적의 운전자 알선만 허용하고 있기 때문에 관광 목적에서 벗어난 렌터카 여객 운송은 엄연한 불법”이라며 “‘타다’ 등 플랫폼사는 공유나 혁신의 명분도 없고 법률적·사회적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국회 앞에서 타다 금지 촉구하는 택시조합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서울개인택시조합 ‘타다 OUT! 상생과 혁신을 위한 택시대동제’가 열리고 있다. 참가자들은 국회를 향해 모빌리티 서비스 타다를 전면 금지하는 법안 발의를 촉구했다. 2019.10.2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회 앞에서 타다 금지 촉구하는 택시조합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서울개인택시조합 ‘타다 OUT! 상생과 혁신을 위한 택시대동제’가 열리고 있다. 참가자들은 국회를 향해 모빌리티 서비스 타다를 전면 금지하는 법안 발의를 촉구했다. 2019.10.23
뉴스1

이들은 이어 “교통 산업 생태계를 지키는 일은 결코 어렵지 않다”며 “정부가 입법안을 내놓고 국회가 나서면 된다. 법안 발의 즉시 결단을 내려줄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집회에는 ‘타다’의 유상운송행위를 막기 위해 11인승 렌터카의 대리기사 고용을 ‘6인 이상 승차했을 때’나 ‘6시간 이상 빌렸을 때’에만 가능하도록 한 내용의 법안을 낸 무소속 김경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도 참석했다.

타다를 운영하는 기업 브이씨엔씨(VCNC)는 이날 ‘타다가 간곡히 호소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현재 정부의 안으로는 택시와 플랫폼의 상생과 공존을 상상하기 어렵고, 국민의 편익도 증진되기 어렵다”며 “정부가 추진하는 택시-플랫폼 상생 관계 법안이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를 이룬 후 국회에서 발의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추진 중인 법안이 진행된다면 더 큰 갈등과 부작용이 예상되는 상황”이라며 “정부 주도안의 구체적인 현황과 예상되는 문제점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토론할 기회가 있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