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평도 잊었는가”… 함박도 첫 언급하며 위협

입력 : ㅣ 수정 : 2019-10-21 02: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민족끼리TV 2분 짜리 영상서 거론…“해병대 사령관 리승도 초토화 계획 망동”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TV가 지난 19일 공개한 ‘연평도를 벌써 잊었는가?’라는 제목의 영상 속 장면. 우리민족끼리TV 홈페이지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TV가 지난 19일 공개한 ‘연평도를 벌써 잊었는가?’라는 제목의 영상 속 장면.
우리민족끼리TV 홈페이지 캡처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TV가 지난 19일 ‘유사시 함박도를 초토화할 계획을 세웠다’고 발언한 이승도 해병대 사령관에 대해 2010년 연평도 포격을 거론하며 위협했다. 남한에서 함박도 관할권 논란이 제기된 이후 북한 매체가 관련 언급을 한 것은 처음이다.

이 매체는 ‘연평도를 벌써 잊었는가?’라는 제목의 2분 4초짜리 영상에서 “얼마 전 국정감사라는 데 나타난 해병대 사령관 리승도는 우리 영토에 대한 이른바 초토화 계획까지 공개하는 망동을 부렸다”고 보도했다. 앞서 이 사령관은 지난 15일 화성 해병대사령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2017년) 함박도에 대해서 유사시 초토화시킬 수 있도록 해병 2사단 화력계획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매체는 이 사령관에 대해 “연평도 해병대 부대장으로 있던 지난 2010년 감히 우리를 건드렸다가 우리 군대의 불소나기의 맛을 톡톡히 본 자”라며 “그때부터 10년이 흐른 오늘까지도 정신을 못 차렸다”고 했다. 이 사령관은 2010년 연평부대장으로 일할 당시 북한이 기습 도발한 연평도 포격전에서 신속하게 대응한 공로로 국방부 장관 전투 유공 표창을 받기도 했다. 당시 북한군의 해안포·방사포 발사로 민간인 2명이 사망하고 해병 2명이 전사했다.

또 매체는 “며칠 전에는 미 해병대 사령관이라는 자가 공개석상에서 북침전쟁연습을 계속하겠다고 공공연히 떠들어대고 오늘은 그 직속 수하인 남조선 해병대 사령관이 적이요, 초토화 계획이요, 하며 화약내를 풍기는 것을 보면 불길이 무모하게 날아드는 부나비와 같다”고 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19-10-21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