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조정실장 “BTS 병역특례, 종합적 검토 필요하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18 2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돌아온 BTS NBC 화면제공

▲ 돌아온 BTS
NBC 화면제공

정무위 국감서 답변…“관련 부처와 협의”

그룹 방탄소년단(BTS)에 병역특례제도를 적용하는 문제에 대해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이 18일 “종합적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등 종합 국정감사에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BTS는 빌보드 차트 1위를 기록하고 연 경제 효과가 5조 6000억원이라는 결과도 있다”면서 “대한민국이 문화 콘텐츠 강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모티브 제공 차원에서도 K팝에 병역특례 문호를 개방하는 것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노 실장은 “전체 숫자를 감축해나가는 과정에서 전체 구성을 어떻게 해야 할지, 예술 분야도 순수 예술만 해야 하는지, 시대 상황을 반영해야 하는지 종합적 검토가 이뤄져야 할 상황”이라며 “관련 부처와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