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르드 손잡은 시리아 정부군 북부로 진격… 터키와 충돌 임박

입력 : ㅣ 수정 : 2019-10-15 00: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적에서 동맹으로… 쿠르드 “러와 협력”
터키에 점령당한 쿠르드 요충지  터키 세일란피나르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있는 시리아의 요충지 라스알아인에서 13일(현지시간) 터키군의 폭격을 맞은 건물이 연기를 뿜어내고 있다. 이날 시리아 쿠르드 민병대는 터키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군과 손을 잡았다. 세일란피나르 AP 연합뉴스

▲ 터키에 점령당한 쿠르드 요충지
터키 세일란피나르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있는 시리아의 요충지 라스알아인에서 13일(현지시간) 터키군의 폭격을 맞은 건물이 연기를 뿜어내고 있다. 이날 시리아 쿠르드 민병대는 터키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군과 손을 잡았다.
세일란피나르 AP 연합뉴스

트럼프 미군 1000명 철수 명령 현실화
국경 남쪽 난민촌 전투로 IS 포로 탈출
쿠르드 전사 440명 사망·13만명 피란길


‘토사구팽’ 위기에 처한 쿠르드족과 손을 잡은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독재정부 군대가 미군이 철수한 북부 국경마을에 속속 진입하고 있다. 쿠르드를 겨냥해 공격을 계속하고 있는 터키와의 충돌이 임박했다.

AP통신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은 버스와 픽업트럭을 타고 락까 북부지역에 도착했다. 유프라테스강 너머 동쪽의 탈타메르에도 정부군이 진입했다. 알아사드 정부군이 들어선 것은 내전에서 이 도시를 반군에게 빼앗긴 2013년 이후 처음이다. 한 시리아 고위 관리는 “우리 군이 원래 있어야 할 자리에 돌아왔다”고 말했다.

CNN, BBC 등은 전날 쿠르드 자치정부 당국과 시리아 정부가 북부 국경지역에 정부군을 파견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쿠르드족은 ‘적’이었던 시리아 정부와의 ‘동맹’이 불가피했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주 미군 철수 결정으로 이 지역을 공격하려는 터키군에게 사실상 길을 열어 줬기 때문이다. CNN 보도에 따르면 쿠르드 민병대인 시리아민주군(SDF) 총사령관인 마즐룸 코바니 장군은 지난 10일 미국 고위 외교관인 윌리엄 로벅을 만나 “당신들은 우리를 팔아 버렸다. 이는 부도덕한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이 자리에서 미국이 터키의 공격을 제지하지 않으면 시리아 정부 및 러시아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미국이 시리아 북부에 남아 있던 모든 영향력을 알아사드 대통령과 그의 최대 후원자인 러시아에 양도했으며 이로 인해 터키와 시리아 양국이 충돌하고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망령이 부활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미군의 대규모 철군도 현실화됐다. 앞서 미국은 철수 규모가 1000여명 중 50명 수준에 불과하다며 논란을 진화하는 데 나섰지만 이날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시리아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 대부분을 다른 지역으로 이동시키겠다고 시사했다. 외신들은 1000여명 전부 철수할 것이며 이미 이동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현역 중령이자 이라크·아프가니스탄 참전용사인 공화당 애덤 킨징어(일리노이) 하원의원은 대통령의 철군 조치에 관해 “우리는 그들(쿠르드족)을 늑대들에게 맡긴 것”이라며 “이것이 전 세계 우리 동맹들에 보내는 메시지는 정말로 나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경 남쪽 약 35㎞ 지점에 있는 난민촌 인근에서 격렬한 전투가 일어났고 이를 틈타 IS 포로들이 탈출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쿠르드 자치정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IS 지지자 785명이 경비병을 공격하고 탈출했다고 밝혔다. 북부 도시와 마을에선 적어도 13만명이 피란을 떠났다. 터키 측은 지난 9일 작전 시작 뒤 쿠르드 전사 440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으며 SDF는 56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9-10-1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