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처남이 세월호 항해사’ 루머…법무부 “악의적 허위사실”

입력 : ㅣ 수정 : 2019-10-14 09: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씨 2014년 입사해 두우해운 자회사 근무 중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과 관련성 아직 없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의 주주이자 투자자인 조 장관의 처남 정모(56)씨가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뒤 16일 새벽 귀가하고 있다. 2019.9.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의 주주이자 투자자인 조 장관의 처남 정모(56)씨가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뒤 16일 새벽 귀가하고 있다. 2019.9.16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처남이자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동생인 정모(56)씨가 2014년 4월 16일 당시 304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된 세월호 참사 당시 항해사였다는 루머가 인터넷에서 확산되자 법무부가 “악의적 허위사실”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14일 법무부 등에 따르면 최근 보수성향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조 장관의 처남이 세월호에 탑승한 두 명의 항해사 가운데 한 명이다”, “1등 항해사 A씨가 정씨 회사에서 세월호로 옮기자마자 세월호가 침몰했다”는 등의 글이 퍼지고 있다.

참사 직후 유기치사 등의 혐의로 구속된 세월호 1등 항해사 신모(38)씨가 포승줄에 묶인 채 조사받으러 가는 모습을 담은 사진과 함께 “세월호 참몰 당시 말짱한 모습으로 해경에 연행되는 정○○”라고 적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도 유포됐다.

법무부는 이날 “SNS 등을 통해 장관 처남이 세월호 참사 당시 항해사였다는 내용이 확산되고 있으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닌 악의적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처남 정씨는 2014년 해운업체 두우해운의 자회사인 물류업체 보나미시스템에 입사해 근무하고 있다. 세월호 선사는 인천에 기반을 둔 청해진해운이었다. 두우해운은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가 해양안전 문제를 집중 점검하는 과정에서 검찰 수사를 받은 적이 있지만 세월호나 청해진해운과의 관련성이 드러난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위기관리학회 소속 재난안전 전문가들은 역대 최악의 참사로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를, 가장 대응이 미흡했던 참사로 세월호 침몰 사고를 꼽았다. 사진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도 해역에서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가위기관리학회 소속 재난안전 전문가들은 역대 최악의 참사로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를, 가장 대응이 미흡했던 참사로 세월호 침몰 사고를 꼽았다. 사진은 2014년 4월 16일 전남 진도 해역에서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
서울신문 DB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해상에서 세월호가 침몰된 사고가 발생한 16일 오후 해경 등 관계자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4.4.16도준석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해상에서 세월호가 침몰된 사고가 발생한 16일 오후 해경 등 관계자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4.4.16도준석 pado@seoul.co.kr

최근에는 두우해운이 한국해운연합(KSP) 가입 과정에 특혜를 받았고, 소속 선박을 신분 세탁해 북한에 석탄을 밀반출했다는 의혹이 언론을 통해 제기되기도 했다.

한편, 부인 정 교수 동생 정씨는 2017년 3월 코링크프라이이빗에쿼티(PE)에 5억원을 투자한 이후 코링크PE로부터 자문료 명목으로 매달 833만원씩 총 1억원가량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씨가 조 장관의 5촌 조카인 조범동(36)씨가 실질적 운영자였던 코링크PE 사이에 이면계약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정씨를 소환해 수사를 벌였다. 검찰 등에 따르면 정씨는 코링크PE에서 일을 하거나 자문을 해준 일이 없지만 해당 이면계약에 따라 투자금의 연 10%에 해당하는 돈을 자문료 형식으로 받았던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코링크PE는 정씨가 10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계산해 돈을 줬다.

코링크PE 핵심 관계자는 “2016년 정 교수가 조씨에게 투자한 돈 5억원을 포함해 총 10억원 투자금에 대한 대가를 정씨에게 몰아 준 것이다”고 말했다고 중앙일보는 보도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