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남자 대표 수영선수인 드와이어, 돌연 은퇴한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19-10-13 15: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핑 테스트논란으로 2020년 올림픽 출전 금지 때문으로
미 수영선수인  코너 드와이어 연합뉴스

▲ 미 수영선수인 코너 드와이어
연합뉴스

도핑 테스트 논란에 휘쌓인 미국 남자 수영 대표팀 중추인 코너 드와이어(30)가 11일(현지시간) 2020 하계올림픽을 9개월 앞두고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드와이어는 지난해 11월 15~12월 20일 미 반도핑기구(USADA)가 실시한 약물 검사에서 3차례 양성 반응을 보여 20개월 출전 금지 명령을 받았다. 미 스츠계 한 관계자는 “드와이이가 2020년 올림픽 출전이 불가능해지면서 은퇴를 선택한 것 같다”면서 “드와이어가 도핑에 관한 잘못된 지식으로 선수 생활을 일찍 마치게 됐다”고 말했다.

드와이어는 이날 소셜미디어에 “믿을 수 없이 행복한 시간이었다. 내가 꿈꾸었던 것보다 더 많은 것들을 이뤘다. 대표팀원들과 함께 미국을 대표할 수 있었던 것을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은퇴 결정을 알렸다. 그는 이어 “내가 수영을 선택한 것이 아니라 수영이 나를 선택했다고 생각해왔다. 그동안의 모든 경험과 기억들은 내 마음속 아주 특별한 곳에 남아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중재협회(AAA)는 “드와이어는 수영 능력을 향상시킬 목적으로 약물을 이용하지 않았으며 반도핑 규정 위반 가능성을 올바르게 인식하고 전문가의 조언을 구했으나 그 조언이 잘못된 경우”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러나 USADA는 “금지 약물 목록은 일반에 공개돼있으며 USADA 핫라인으로도 답을 얻을 수 있다. 드와이어나 주치의나 영양사 모두 이 방법을 이용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드와이어는 영양사 제안으로 엉덩이 인근 피부조직에 테스토스테론 펠릿을 삽입했다. 드와이어 의 주치의는 “미 올림픽 조직위원회에 문의해 허용된 치료법이라는 답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드와이어는 2012년 런던 올림픽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800m 계영 금메달을 따는 등 주요 국제대회에서 17개 메달(금메달 9개, 은메달 6개, 동메달 2개)을 획득한 미국 대표 수영 선수 중 한 명이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