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외무장관 “홍콩 시위대 탄압 좌시하지 않을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9-30 14: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은 전 세계 자유 지켜야...홍콩판 마그니츠키법 제정”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 서울신문 DB

▲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
서울신문 DB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29일(현지시간) 영국의 식민지였던 홍콩에서 시위대가 구타당하는 것을 보고만 있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가디언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라브 장관은 맨체스터에서 열린 집권 보수당 연례 전당대회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영국은 반드시 전 세계의 자유를 지켜야 하며 역사의 교훈을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가장 절망적이고 암울한 감옥에서도 자유의 불꽃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홍콩 주민들이 평화적인 시위를 했음에도 통근 열차에서 무차별적으로 구타당하는 것을 못 본 척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라브 장관은 “베네수엘라 마두로 정권 하에서 언론인들이 독재 정권을 비판했다가 감옥에 가는 것에 대응할 것”이라면서 “이란 정권에 억류된 영국 국적자들이 가족의 품에 돌아갈 때까지 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영국판 마그니츠키법’을 제정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2009년 러시아의 변호사 세르게이 마그니츠키는 러시아 정부 고위관리들의 부패를 폭로한 뒤 감옥에서 의문사했다. 이에 미국은 2012년 마그니츠키법을 만들어 그의 죽음과 연관된 이들에 대해 비자 발급 금지와 자산 동결 등 제재를 부과하고 있다. 라브 장관은 “영국판 마그니츠키법은 심각한 인권 학대에 책임이 있는 자들에게 다양한 조치를 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로힝야학살’을 취재한 로이터 기자를 감금한 미얀마 정부 관계자와 유고슬라비아·콩고민주공화국의 전쟁범죄 가해자들이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주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