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미세먼지 줄이면 적금 年 1.0% 우대금리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8: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국민은행이 친환경 특화 적금인 ‘KB맑은하늘 적금’을 출시했다. KB국민은행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B국민은행이 친환경 특화 적금인 ‘KB맑은하늘 적금’을 출시했다.
KB국민은행 제공

KB국민은행이 친환경 특화 상품을 선보이는 등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발벗고 나섰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6월 환경부, 환경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했다. 또 지역아동센터에 공기청정기를 지원하고 환경교육 도서를 제작해 배포했다. 미세먼지 발원지인 몽골과 국내에 ‘KB 국민의 맑은하늘 숲’을 조성하는 등 다양한 환경사업을 펼치고 있다.

국민은행은 올해 3월 친환경 특화 상품인 ‘KB맑은하늘 적금’을 출시해 고객들이 미세먼지를 줄이는 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KB맑은하늘 적금’은 고객이 맑은 하늘을 지키기 위해 생활 속에서 작은 실천을 하면 우대금리(최고 연 1.0% 포인트)와 대중교통·자전거 상해 관련 무료 보험서비스(최대 2억원 보장)를 제공한다. 종이통장 미발행, 대중교통 이용 등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임무를 제시하고, 이를 달성하면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국민은행은 상품 출시 당시 고객이 가입한 ‘KB맑은하늘 적금’ 계좌당 1000원의 기부금을 적립하고, 목표액인 1억원이 달성되면 서울에 ‘도시숲’을 조성한다고 내걸었다. 이에 따라 국민은행은 환경재단에 기부금 1억원을 전달하고, 이달 안으로 서울 마포구 노을공원에 ‘KB국민의 맑은하늘 숲 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KB맑은하늘 적금’ 보유 고객을 대상으로 참여 신청을 받아 고객과 함께 나무를 심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KB맑은하늘 적금’은 지난 3월 28일 상품 출시 이후 지난 17일 기준 신규 가입좌 수가 24만좌를 돌파했다. 판매 잔액은 2510억원을 넘어서며 호응을 얻고 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9-09-24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