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기 파주서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2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오후 경기도 파주의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번 신고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될 경우 지난 17∼18일 경기도 파주·연천과 이날 저녁 확진된 경기 김포 농장에 이어 국내 네 번째 발병 사례가 된다.

의심 신고를 접수한 방역 당국은 가축방역관을 현장에 보내 임상 관찰을 벌이는 한편 이 농장에서 채취한 시료에 대한 정밀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파주에서는 20일에도 2건의 의심 신고가 있었지만 음성으로 최종 판정된 바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