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매춘 발언’ 류석춘 강의 중단…연구실에는 ‘규탄 메모’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 사무실이 있는 위당관 앞에 사회대학생회가 붙여 놓은 대자보가 붙어 있다. 2019. 9. 23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3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 사무실이 있는 위당관 앞에 사회대학생회가 붙여 놓은 대자보가 붙어 있다. 2019. 9. 23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사회적 공분을 일으킨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의 강의를 연세대 측이 중단시켰다.

연세대는 23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류 교수의 강좌 운영 적절성 여부에 대한 윤리인권위원회(성평등센터)의 공식 조사를 개시했다”며 “교무처는 류 교수의 해당 교과목 강의 중단 조치를 먼저 단행했다”고 밝혔다.

류 교수는 지난 19일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학생들과 일제강점기와 관련해 토론하던 중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 여성’으로 지칭했다. 그는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특히 자신의 발언에 대해 반박한 여학생에게 류 교수는 “궁금하면 (매춘) 한번 해볼래요”라고 성폭력적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에 연세대 총학생회와 연세민주동문회, 이한열기념사업회 등 동문 단체는 공동 성명을 내고 “류 교수의 망언은 수준 이하의 몰지각한 매국적 발언”이라며 “류 교수를 파면하는 등 중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23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 사무실 앞에 류 교수의 위안부 논란 발언을 규탄하는 메모지가 붙어있다.2019. 9. 23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3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 사무실 앞에 류 교수의 위안부 논란 발언을 규탄하는 메모지가 붙어있다.2019. 9. 23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학생들 역시 류 교수를 규탄하며 학교 측에 징계를 요구했다. 연세대 사회과학대학 운영위원회는 이날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려 “강의실은 학생과 교수가 서로에 대한 존중을 바탕으로 자유로운 담론을 나눌 수 있는 공간이어야 한다”며 “류 교수가 학생을 존중하는 마음으로 강단에 섰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운영위는 또 “류 교수가 폭력·혐오·모욕적 언행에 대해 사과하고 징계위원회의 결정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연세대는 류 교수를 즉각 징계위에 회부하고 파면해야 한다. 실효성 있는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류 교수 연구실 출입문에는 ‘류석춘 파면’, ‘수업 거부’ 등 류 교수를 규탄하는 내용의 메모지가 가득 붙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