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나무젓가락·이쑤시개·꼬치막대 안심하고 쓰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2: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회용 목재류 유해화학물질 안전성 검사, 경기도제공

▲ 일회용 목재류 유해화학물질 안전성 검사, 경기도제공

경기지역에서 유통되고 있는 나무젓가락, 이쑤시개, 꼬치 막대 등 ‘1회용 목재류’가 살균제, 살충제, 곰팡이방지제 등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올 7∼9월 도내 백화점, 대형유통마트, 식자재마트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일회용 목재류 60건에 대해 유해화학물질 안전성 검사를 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기준규격 시험 항목으로 관리되는 7종의 화학물질을 포함해 살균제, 살충제, 곰팡이방지제, 형광증백제 등 화학물질 341종의 함유량을 검사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조사 결과 기준규격 시험 항목 7종은 모두 기준치 이하였으며 그 외 화학물질은 검출되지 않았다.

이와 별도로 생산지를 살펴본 결과 중국산 58개, 베트남산 2개 등으로 나타나 일회용 목재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목재의 재질은 나무젓가락의 경우 백양목과 자작나무가 많이 사용되고 있었으며, 이쑤시개와 꼬치 막대는 대부분 대나무와 자작나무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원은 “나무젓가락, 이쑤시개 등 일회용 목재류의 안전성을 우려하는 도민 제안이 접수돼 조사를 시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도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연구과제를 발굴하고 조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