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스 어폰’ 개봉 앞두고 맨슨 일당 반후텐, 세 번째 가석방 요청 기각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1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찰스 맨슨 일당으로 세 번째 가석방 노력이 좌절된 레슬리 반 후텐.

▲ 찰스 맨슨 일당으로 세 번째 가석방 노력이 좌절된 레슬리 반 후텐.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가 25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 영화가 다룬 실화인 찰스 맨슨 일당의 잔혹 살해극에 연루돼 다른 다섯 명과 함께 50년 가까이 복역 중인 레슬리 반후텐(70)의 가석방 요청이 캘리포니아주 항소법원에 의해 기각됐다.

지난 1월 가석방 위원회는 반후텐의 가석방을 세 번째로 권고했다. 캘리포니아 전 지사 제리 브라운이 두 차례 기각해 좌절됐는데 지난 6월 또다시 개빈 뉴섬 지사가 기각하자 반후텐과 변호인들은 항소했다. 이에 따라 항소법원은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세 명의 법관 가운데 2-1로 지사의 기각 결정이 옳다고 손을 들어줬다고 22일 음악 전문지 롤링스톤이 전했다.

현지 머큐리 뉴스에 따르면 법원은 “반후텐이 자신의 범죄 책임을 전적으로 지지 않았으며 공중에게 여전히 위협이 된다고 본 것이 기록에 나와 있는 몇몇 증거들에 의해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하지만 가석방에 찬동한 법관은 반후텐이 여전히 위험하다는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가 충분치 않다고 소수 의견을 밝혔다.

반후텐은 1971년 사형이 언도됐다가 이듬해 캘리포니아주가 사형제를 폐지하는 바람에 종신형으로 감경됐다. 범행은 끔찍했다. 그녀는 패트리샤 크렌윙켈과 함께 로즈마리 라비앙카의 머리를 베개로 짓누르며 조명등 줄로 목을 조르고, 14~16차례 흉기로 찌른 사실을 인정했지만 테이트의 집에서 일어난 살해에는 가담하지 않았다.

뉴섬 지사는 앞서 성명을 통해 “반 훌텐과 맨슨 일당은 캘리포니아 역사에 가장 악명 높고 잔인한 살해를 저질렀다”며 “전체를 고려했을 때 난 지금 이 순간 그녀가 감옥에서 풀려난다면 납득하기 어려운 위험을 사회에 끼친다고 볼 만한 증거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반 훌텐의 변호인 리치 파이퍼는 “그녀가 1~2주 안에 집에 돌아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런데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두 가지 점을 얘기할 수 있다. 그녀가 언젠가는 (감옥을) 나갈 것이며 난 그녀가 그럴 때까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맨슨에게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예속된 한 명의 남성과 15~20세의 여성 넷은 1969년 로만 폴란스키 감독의 집에 침입해 부인이자 전도유망했던 여배우 샤론 테이트 등 다섯 명을 끔찍하게 살해했다. 폴란스키 감독은 영화 촬영 때문에 집을 비웠고 테이트가 친구들을 집으로 불러들인 상태였다.

수전 앳킨슨이 주동이었으며 임신 중인 테이트가 태아만이라도 살려달라고 애원하는데도 죽였다. 테이트 살해에 가담하지 않았던 맨슨은 배후세력으로 지목받아 체포됐는데 이들은 테이트 사건 뿐만 아니라 모두 35명을 살해한 연쇄 살인마들로 밝혀져 모두 사형이 언도됐다.

맨슨도 사형에서 종신형으로 감경돼 복역 중 2017년 11월 19일 자연사했다. 이들 여섯 명 가운데 감옥 밖으로 풀려난 사람은 아직까지 한 명도 없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