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피츠버그서 오렌지색 종이 팔찌 두른 남성 셋 죽고 넷 병원에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05: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에서 22일(이하 현지시간) 오렌지색 종이 팔찌를 한 남성 셋이 숨지고 넷이 병원으로 이송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AP 통신과 CNN 방송, 영국 BBC 등에 따르면 경찰은 숨지거나 부상한 이들 모두가 오렌지색 종이 팔찌를 두르고 있는 점을 의아하게 여기고 있으며 이들 모두 약물 과다 복용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부상자 넷의 상태는 위독한 사람과 안정을 취하는 사람으로 갈린다.

이날 새벽 2시쯤 한 남자가 의식을 잃은 채로 발견됐다는 응급 전화가 걸려와 경찰이 출동했다. 26번가와 카슨 스트리트 근처에서 한 남자가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고, 경찰이 그의 주소를 파악해 사우스사이드 워크스 시티 아파트를 찾았더니 엘리베이터 안에 다른 남성이 쓰러져 있었는데 나중에 사망 선고가 내려졌다. 나머지 다섯 명은 아파트 안에서 발견됐는데 둘은 이미 숨진 뒤였고, 셋은 병원으로 옮겨졌다.

물론 사건 초기라 보도 매체에 따라 조금씩 피해자 상황이 엇갈리고 있다.

피츠버그시 공중안전국장 웬델 히스릭은 이들 모두 중년 남성들이라고 밝혔다. 이날 피츠버그 시에서 오렌지색 팔찌를 나눠 준 행사는 콘서트 등 “복수의 장소”에서 진행됐으며 이 팔찌가 사인과 관련돼 있는지도 아직은 불확실하다고 했다.

피츠버그 경찰은 오렌지색 팔찌를 나눠준 파티나 행사에 대해 아는 사람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다. 경찰은 성명을 통해 “희생자들은 같은 장소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그 뒤 두 번째 모임을 개인 공간에서 갖다가 약물을 과다하게 복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시 말해 대규모 집회 장소에서 약물을 살포했더라면 더 많은 이들이 희생됐을 것이라며 이번에 희생된 이들은 어떤 모임에 참석해 오렌지색 손목 팔찌를 찬 뒤 개인 아파트로 옮긴 뒤 같은 때와 같은 장소에서 일제히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히스릭 국장은 문제의 아파트에서 파티가 열렸다는 단서를 발견하지 못했으며 건물 안의 공기에는 특별한 문제가 없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그러나 누군가 고의로 약물을 손목 팔찌에 묻혀 고의로 퍼뜨렸을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경찰이 22일(현지시간) 길거리와 엘리베이터, 건물 안에서 중년 남성들이 이미 숨졌거나 의식이 없는 채로 발견된 사우스 사이드 워크스 시티 아파트 바깥에 서 있다.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 제공 AP 연합뉴스

▲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경찰이 22일(현지시간) 길거리와 엘리베이터, 건물 안에서 중년 남성들이 이미 숨졌거나 의식이 없는 채로 발견된 사우스 사이드 워크스 시티 아파트 바깥에 서 있다.
피츠버그 포스트가제트 제공 AP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