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승 라이블리, 삼성의 러블리로

입력 : ㅣ 수정 : 2019-09-23 02: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입 한 달 사이 3경기 무실점 희망
벤 라이블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벤 라이블리.
연합뉴스

벤 라이블리(27)는 삼성 라이온즈의 지긋지긋한 ‘외국인 잔혹사’를 끊을 수 있을까. 지난 8월 덱 맥과이어(30)의 대체 선수로 삼성에 합류한 라이블리가 시즌 막판 삼성의 희망으로 자리잡고 있다.

라이블리는 지난 2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 방문경기에서 7이닝 1실점으로 시즌 4승(4패)을 거두며 평균자책점을 3.78로 낮췄다. 지난달 13일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한국 무대 데뷔전을 치른 라이블리는 이 경기에서 5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다. 지난달 25일 키움 히어로즈전에서는 9실점으로 난타당하며 불안함을 내비쳤다. 그러나 한국 무대에 적응한 뒤로는 효자로 탈바꿈했다. 8경기 등판해 3경기나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50이닝 동안 54탈삼진과 11볼넷을 기록했을 만큼 뛰어난 탈삼진 능력과 제구력도 강점이다.

삼성은 뽑는 외국인 투수마다 부진해 곤혹을 겪었다. 올해도 저스틴 헤일리(28)와 맥과이어가 각각 5승8패 평균자책점 5.75, 4승 8패 평균자책점 5.05로 도합 10승을 채우지 못한 채 방출됐다. 팬들 사이에선 라이블리가 외국인 투수 잔혹사를 끊어낼 투수로 주목받으면서 내년 시즌에도 한국 무대에서 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9-2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