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내일 15시 제주, 22시 부산 최근접

입력 : ㅣ 수정 : 2019-09-21 2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도를 향해 북상 중인 가운데 21일 오후 제주시 용담동 해안도로에서 한 관광객이 거친 파도가 이는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타파는 22일 오후 3시경 제주도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2019.9.21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17호 태풍 ‘타파’가 제주도를 향해 북상 중인 가운데 21일 오후 제주시 용담동 해안도로에서 한 관광객이 거친 파도가 이는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타파는 22일 오후 3시경 제주도에 최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2019.9.21 뉴스1

제17호 태풍 ‘타파’가 21일 밤 한반도를 향해 빠르게 북상하고 있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큰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9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540㎞ 해상에서 시속 22㎞로 북쪽으로 이동 중이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다.

‘타파’는 일요일인 22일 낮 동안 제주도 동쪽 해상을 통과해 밤사이 부산 앞바다를 지나 동해로 빠질 것으로 보인다. 시간대별로 살펴보면 22일 오전 9시께 서귀포 남남서쪽 약 210㎞ 해상을 지나 오후 3시께 서귀포 동남동쪽 약 70㎞ 해상을 통과할 전망이다.

이어서 같은 날 오후 9시쯤 부산 남쪽 약 40㎞ 해상을 지나 23일 오전 9시께 독도 북동쪽 약 280㎞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태풍 중심이 제주(서귀포)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22일 오후 3시로, 동남쪽 70㎞ 거리에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부산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22일 오후 10시다. 기상청은 태풍 중심이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 오후 9시 현재 수도권과 강원도 북부 등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 예비 특보(경보·주의보)가 발표돼 있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오후 1시 태풍 경보가 발효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