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창피해 죽겠다”…‘조국 고향’ 부산서 첫 촛불집회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2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서 反조국 보수연대로 여론 확산 시도
‘직무정지’ 하태경 다음주부터 집회 참석
나경원, 아들 원정출산 의혹 공개 반박
태풍 북상에도 21일 광화문 장외집회
부산서 촛불 든 자유한국당 2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거리에서 열린 ‘조국 파면 부산시민연대 촛불집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산서 촛불 든 자유한국당
2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거리에서 열린 ‘조국 파면 부산시민연대 촛불집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20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20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고향인 부산에서 그의 파면을 요구하는 첫 대규모 촛불집회를 열었다. 법무부 장관 출신인 황교안 대표는 가족 입시비리 의혹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조 장관에 대해 “창피해 죽겠다”고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지지자 약 3000명은 이날 오후 부산진구 서면에서 촛불을 들고 ‘범법자 조국 구속하라’, ‘위선 정권 물러가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마이크를 잡은 황 대표는 “조국의 고향 부산 시민 여러분이 가장 먼저 일어났다”면서 “강력한 단일대오를 구성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자”고 대정부 투쟁을 강조했다.

황 대표는 “제가 조국보다 3대 앞선 법무부 장관인데 (조 장관이) 창피해 죽겠다”면서 “이런 사람을 장관으로 세워놓은 대통령은 제정신이냐”고 비판했다.

그는 “매일 새로운 의혹이 터져 나오는데 그중 하나만 갖고도 장관직을 사퇴해야 한다”면서 “(조 장관을) 법정에 세워 반드시 심판받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국 파면 부산시민연대 참석한 황교안 2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거리에서 열린 ‘조국 파면 부산시민연대 촛불집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2019.9.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파면 부산시민연대 참석한 황교안
2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거리에서 열린 ‘조국 파면 부산시민연대 촛불집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2019.9.20 연합뉴스

삭발한 황교안-이헌승의 ‘포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헌승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금강제화 앞에서 열린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 촛불집회’에서 집회를 마친 후 포옹을 하고 있다. 2019.9.2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삭발한 황교안-이헌승의 ‘포옹’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헌승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금강제화 앞에서 열린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 촛불집회’에서 집회를 마친 후 포옹을 하고 있다. 2019.9.20/뉴스1

이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 장관의 고향인 부산·경남(PK) 지역에서 ‘반(反) 조국’ 여론을 먼저 일으켜 장외 투쟁 분위기를 전국으로 확산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조 장관 의혹이 불거진 뒤 한국당·바른미래당이 처음으로 보수연대를 시도한 이날 집회는 당초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이 주도한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 주최였지만, 바른미래당 부산시당 위원장인 하태경 최고위원이 자신에 대한 징계 문제를 이유로 다음주부터 참석 의사를 밝히며 사실상 한국당 주도로 진행했다.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는 지난 18일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해 제소된 최고위원인 하 의원에 대해 당직 직무 정지 6개월의 징계를 내렸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미국에서 아들을 출산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원정 출산 의혹 제기에 대해 “제가 부산에서 1995년부터 1998년까지 살 때 아들이 태어나 ‘부산에서 아이를 낳았다’고 했는데, 사실은 친정이 있는 서울 병원에서 낳았다”면서 “아들은 한 돌까지 부산에 있었다. 아들은 부산 사람”이라며 공개적으로 반박했다.
부산에서 대화 나누는 황교안?나경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금강제화 앞에서 열린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 촛불집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9.2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산에서 대화 나누는 황교안?나경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금강제화 앞에서 열린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 촛불집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9.20/뉴스1

나 원내대표는 “저는 부산 아들을 둔 엄마로서 부산 사람에 대한 긍지가 굉장히 높다”면서 “조국에게는 부산 사람이 아니라고 해야 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국 파면이 민생의 시작이다. 이번 정기 국회는 조국 국감이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에서는 부산 지역 청년 연사들의 발언도 이어졌다.

부산대 재학생인 권현민(23)씨는 “여기 나와 불이익을 받을까 봐 두려웠지만 내가 사랑하는 대한민국이 무너지는 게 두려워 나왔다”면서 “청문회를 보고 너무 화가 나고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보수 유튜버 김한종씨는 “이상한 대통령이 나라를 망치고 있다”, “검찰 개혁 입 닥치고 가족이나 개혁하라” 등의 거친 말들을 쏟아냈다.
황교안-나경원 ‘부산에서 조국 OUT’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금강제화 앞에서 열린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 촛불집회’에서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20/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교안-나경원 ‘부산에서 조국 OUT’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금강제화 앞에서 열린 ‘조국파면 부산시민연대 촛불집회’에서 촛불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20/뉴스1

앞서 이헌승 의원(부산 진구을)은 삭발한 뒤 “문 대통령이 추석 연휴에 부산에 내려와 부산 민심을 누구보다 잘 보고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태풍 ‘타파’ 북상 속에도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며 대여 투쟁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릴 것으로 전해졌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