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호날두 노쇼’ 경기 주최한 더페스타 대표 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1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7월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올스타와 유벤투스와의 친선경기에서 출전하기로 돼있었지만 고의적으로 결장해 ‘노쇼’(No Show), ‘날강두’ 사태를 일으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선수. 연합뉴스

▲ 지난 7월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올스타와 유벤투스와의 친선경기에서 출전하기로 돼있었지만 고의적으로 결장해 ‘노쇼’(No Show), ‘날강두’ 사태를 일으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선수. 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 선수와 그의 소속구단 유벤투스가 일으킨 ‘노쇼’(No Show)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유벤투스를 초청한 친선경기를 주최한 회사 ‘더페스타’의 대표를 조사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19일 낮 2시쯤 더페스타의 로빈 장 대표를 출석시켜 조사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노쇼’ 사건은 호날두 선수와 유벤투스의 성의 없는 태도에서 비롯됐다. 지난 7월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한국 남자 프로축구 리그) 올스타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에서 유벤투스는 경기시간보다 1시간 가까이 늦게 도착했고, 호날두 선수는 90분 내내 뛰지 않아 비판을 받았다.

이 경기에서 호날두 선수는 ‘45분 이상 출전한다’는 조건으로 계약을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호날두 선수의 사과는 전혀 없었고, 유벤투스도 사과는커녕 요청하지도 않은 경찰 에스코트가 제공되지 않았다는 등의 불만을 터뜨려 여론의 지탄을 받았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8일 더페스타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호날두 선수의 출전과 관련한 계약서류 등을 확보했다. 현재 호날두 선수와 유벤투스, 더페스타는 사기 등의 혐의로 고발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더페스타 대표를 상대로 조사가 덜 된 부분에 대해 향후 2차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호날두 사태 소송 카페’ 회원 87명은 지난달 더페스타를 상대로 표값, 호날두 선수의 고의적인 결장에 따른 정신적 위자료 등 828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장을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했다. 또 앞서 이 카페 회원 2명은 표값과 정신적 위자료 등을 포함해 1인당 107만 1000원의 손해배상을 더페스타에게 청구하는 소송을 지난 7월 인천지법에 제기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