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양삼 주산지 함양에 산양삼산업진흥센터 설립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8: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도는 18일 우리나라 산양삼 주산지인 함양에 산양삼을 체계적으로 연구·관리하는 산양삼 특화산업 진흥센터를 건립한다고 밝혔다.
경남도청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남도청

국비 99억원을 들여 2022년 준공 계획인 삼양삼 특화산업 진흥센터는 한국임업진흥원 산하 국책기관이다.

도에 따르면 2020년 정부예산안에 산양삼 특화산업 진흥센터 기본·실시설계비 4억 7200만원이 반영됐다.

도와 함양군은 산양삼과 항노화를 융합한 미래 먹거리산업 육성과 산양삼 산업 발전을 위해 ‘2020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를 개최한다.

도는 엑스포 개최를 계기로 함양 산양삼과 항노화 산업이 지속적으로 발전할수 있도록 산양삼 특화산업 진흥센터를 유치하게 됐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경남지역 산양삼 재배는 함양이 715ha로 전국 1위, 거창군 지역이 207ha로 전국 11위다.

도는 경남 서북부지역 미래 먹거리산업 발굴을 위해 특별 임산물인 산양삼을 활용한 6차 산업형 사업 연구에 힘을 쏟고 있다. 2016년 산양삼 산업우수특구 지정을 비롯해 임산물 산업 집적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등 산양삼 특화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왔다.

도는 현재 도내 산양삼 산업 기반시설은 홍보와 생산, 유통 중심으로 조성돼 있어 청정 산양삼 생산을 위한 시험평가와 품질인증 등의 연구시설과 종합관리체계가 부족한 실정이라고 밝혔다.

도와 군은 산양삼 생산·연구·가공·유통·홍보를 한번에 통합 지원하는 진흥센터가 설립되면 전국 산양삼 산업화 전진 기지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향래 도 서부권개발국장은 “2020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국제행사 개최로 산양삼 융복합 항노화산업 중심지 위상이 세계에 널리 알려지고, 산양삼 특화산업 진흥센터 건립에 따라 경남 서북부권 항노화 산업이 지속적으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