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무능한 대응에 태풍 피해 키워” 비난...내각개편에 정신 팔려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7: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 연합뉴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 연합뉴스

제15호 태풍 ‘파사이’의 강타로 일본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1주일 넘게 정전이 이어지는 등 심각한 후유증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신조 정권이 내각 개편에 정신이 팔려 피해를 키웠다는 비판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지지통신은 18일 재난에 대한 경계심이 해이한 상태에서 태풍 상륙에 즈음한 개각 때문에 행정 공백이 생겨 초동대응을 제대로 못했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 관저(한국의 청와대)는 “당시 대응에 문제가 없었다”고 반박하느라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이에 대한 야권의 공격이 거세지고 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지난 17일 정례브리핑에서 “태풍이 일본에 상륙하기 전부터 신속하고 적절한 대책을 취했다. 태풍 상륙 후에는 관계부처 대책회의를 5차례 가졌다”며 정부 차원의 대응에 문제가 없었다고 강변했다.

지지통신은 그러나 “당시 정부의 움직임을 보면 대응이 충분했는지 의문이 생긴다”면서 “(가장 피해가 큰) 지바현 지바시 부근의 태풍 상륙은 9일 오전 5시 이전이었으나 최초의 재해 대책회의는 33시간 정도가 지난 10일 오후 2시30분에야 열렸다”고 지적했다. 태풍이 주코쿠 지방을 관통했던 지난달 제10호 태풍 ‘크로사’ 때에는 총리관저 주도의 관계장관회의가 태풍 상륙 전후에 걸쳐 2회 열렸지만 이번에는 1차례도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개각이 이뤄진 11일에는 신임 각료 기자회견 등에 하루종일 정신이 팔려 다음날인 12일까지 2차 재해대책회의가 열리지 못했다. 특히 방재담당상, 경제산업상 등 소관 각료들이 지바현에 들어간 것도 12일이나 돼서였다.

스가 장관은 이번 태풍에 따른 정전의 복구는 물론이고 피해 확인도 늦어지고 있다는 기자들의 지적에 대해 “복구 전망이 정확하지 못했다”라며 도쿄전력을 비판했지만 “뒷북을 친 것은 정부도 마찬가지”라는 말(고위 관료)이 정부 내에서도 나오고 있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야당은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입헌민주당 간 나오토 전 총리는 트위터에서 “내각 개편에 바빠서 초동대응이 늦어진 것이 분명하며 그에 따른 책임이 크다”고 아베 총리를 겨냥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