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시민들이 검찰개혁 지켜내야…조국 힘내라”

입력 : ㅣ 수정 : 2019-09-18 16: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교안, 정부 반대하는 것 외엔 아무것도 안 해”
공지영 작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공지영 작가
연합뉴스

소설가 공지영은 1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각종 의혹으로 검찰 수사 대상이 된 조 장관을 지지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공지영은 이날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에 올린 글에서 미국 정신과 의사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스콧 펙의 저서 ‘거짓의 사람들’을 인용해 구마의식을 ‘검찰 개혁’에, 이를 주도하는 조 장관을 구마의식을 행하는 사람에 비유했다.

그는 “‘거짓의 사람들’ 말미에 구마의식에 참여한 이야기가 나온다. 그는 단순 옵서버였는데 구마 막바지에 코너에 몰린 마귀가 말한다 ‘당장 이걸 멈추라고 말해 안 그러면 여기서 내가 네 딸에게 들어갈 거야.’ 순간 공포를 느낀 그는 훗날 술회한다. 하마터면 스톱! 이라 할 뻔했다. 악은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이라는 걸 깜빡했던 것이다. 그들이 원하는 것은 내 공포와 위축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조국 장관님 힘내십시오. 총공세를 한다는 건 막바지란 이야기!!?”라고 말했다. 공지영은 또 다른 글에서 “120만건의 기사 -언론. 최순실 국정농단보다 더한 70여회 압수수색 -검찰. 이 둘이 한 달이 넘도록 ‘No Japan’을 잊게 만들고 내놓은 결과물. 15줄짜리 공소장”이라며 언론과 검찰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걸 비판하는 언론 하나 없다. 모두 미쳤다”면서 “제정신인 시민들이 지켜내야 한다. 검찰개혁”이라고 적었다. 전날 올린 글에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삭발을 거론하며 “황교안 대표님 삭발은 돈 없고 백(‘배경’이란 의미의 속어) 없는 사람들이 소리쳐도 아무도 듣지 않을 때 하는 것”이라며 “정부 반대하는 것 외엔 아무것도 안 하면서 노는 당신 같은 권력자들이 하는 게 아니죠. 저분들 피눈물 흘리며 삭발할 때 당신 뭐 했습니까?”라고 물었다.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이 글에 “네네네, 이제 조국 장관 문제 생기면 공 작가님 절필 하시고 같이 손잡고 가세요. 조국은 사퇴가 책임, 작가는 절필이 책임, 아셨죠?”라는 짧은 글을 페이스북에 남겼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