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각생 훈육한다”며 제자 성추행한 사립대 교수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11: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북 전주의 한 사립대 교수가 강의 시간에 늦었다는 이유로 학생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주 완산경찰서는 17일 강제추행 혐의로 A교수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교수는 지난 16일 오후 전주의 한 사립대 강의실에서 한 학생의 신체 일부에 고의로 손을 댄 혐의를 받고 있다.

A교수는 강의 시간에 늦은 학생을 지도하는 과정에서 피해학생의 몸을 강제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학생의 신고로 수사에 나선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관련 진술을 확보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해당 교수를 불러 사건 경위를 들을 예정”이라면서 “성범죄 피해자의 2차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에 구체적인 사항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이번 사건이 발생하기 일주일 전인 지난 9일에는 전북대 교수 B씨가 강의 시간에 “유흥주점에서 보면 인사해라”고 말했다는 사실이 이 대학 익명커뮤니티에 올라와 논란이 됐다.

전북대는 논란이 인 다음날 해당 학과에 이 사실을 통보했다. 문제 발언을 한 B교수는 사과했지만 B교수의 수업은 교수회의를 거쳐 폐강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