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의혹’ YG 비아이,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1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인정하면 피의자로 전환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왼쪽)와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서울신문 DB

▲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왼쪽)와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서울신문 DB

YG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가 17일 마약 의혹과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9시 비아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렀다.

경찰은 비아이가 2016년 지인 A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살펴볼 방침이다.

이 과정에서 비아이가 대마초 구매·흡연을 인정하면 경찰은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양현석 전 YG 대표도 조만간 조사할 방침이다. 양 전 대표는 비아이 마약 의혹이 처음 제기된 2016년 당시 A씨를 회유·협박해 경찰 수사를 막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A씨는 2016년 8월 22일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할 용인동부경찰서에 체포된 뒤 비아이가 대마초를 구해달라는 취지로 자신에게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했다.

A씨는 그러나 같은 달 30일 이뤄진 조사에서 “체포된 날 대마초를 한 직후여서 정신이 몽롱해서 잘못 말했다”며 “비아이에게 대마초를 건네지 않았다”고 답해 사실상 진술을 번복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진술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양 전 대표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다”며 올해 6월 권익위에 공익신고했다.

권익위는 A 씨 공익신고에 대한 자체 조사를 거쳐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 검찰에 이첩했고 검찰과 경찰은 협의 끝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이 사건 수사를 맡기로 결정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