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동 석유·가스 필요하지 않아…동맹국은 돕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16 22: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우디 원유 생산 차질에도 트럼프 “우리는 세계 1위 에너지 생산국” 자화자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19.9.12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2019.9.12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기업 아람코의 석유 생산시설 두 곳이 폭격을 받아 국제 유가가 폭등한 16일(현지시간) “미국이 중동의 석유나 가스가 필요하지 않다”면서 “다만 우리의 동맹국은 돕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우리는 지난 몇 년간 에너지와 관련해 너무나 잘해 에너지 순 수출국이자 세계 1위 에너지 생산국이 됐다”고 자화자찬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중동의 석유나 가스가 필요하지 않고, 사실 거기에 유조선도 거의 없지만 우리의 동맹은 돕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소유한 최대 석유 시설인 동부 아브카이크의 탈황·정제 시설과 쿠라이스 유전 등 두 곳이 무인기 공격을 받아 세계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가 원유 생산에 큰 차질을 빚는 가운데 나왔다.

아브카이크는 사우디의 최대 석유 탈황·정제 시설이며 쿠라이스 유전은 사우디 최대 유전 지대의 하나이다.

로이터통신은 미 행정부가 사우디 피격을 놓고 이란을 비난한 이후 이러한 트윗이 올라왔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은 에너지 독립을 이뤘지만, 동맹을 돕겠다고 밝힌 것”이라고 보도했다.
불길에 휩싸인 사우디 석유 단지 친이란계인 예멘 후티 반군이 사우디아라비아 아브까이끄 탈황 시설을 드론으로 공습한 14일(현지시간) 새벽 불길에 휩싸인 석유단지가 영국 스카이뉴스의 카메라에 잡혔다. 이날 반군의 공격으로 국제유가가 크게 오를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브까이끄 스카이뉴스 화면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불길에 휩싸인 사우디 석유 단지
친이란계인 예멘 후티 반군이 사우디아라비아 아브까이끄 탈황 시설을 드론으로 공습한 14일(현지시간) 새벽 불길에 휩싸인 석유단지가 영국 스카이뉴스의 카메라에 잡혔다. 이날 반군의 공격으로 국제유가가 크게 오를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브까이끄 스카이뉴스 화면 캡처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사우디 석유시설이 피격을 받은 직후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전략비축유 방출을 승인해 유가 급등을 막겠다는 의지를 내보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유가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우디에 대한 공격을 근거로, 나는 전략비축유로부터 석유 방출을 승인했다”면서 “이는 필요한 경우 시장에 잘 공급할 수 있을 만큼 충분한 양으로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친이란 성향의 예멘 반군은 자신이 이들 시설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미국은 이란을 공격 주체로 지목했으며 이란은 이번 공격과 자국의 관련설을 부인했다.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에 따르면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의 ‘폭스뉴스 선데이’와 인터뷰에서 “이란 정권은 세계 에너지 공급에 필수적인 민간 지역과 기반시설에 대한 공격에 책임이 있다”면서 “우리는 그것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석유시설 17곳 타격… 원유탱크엔 구멍 선명 지난 1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아브까이끄 석유 시설이 무인기(드론) 공격으로 가동이 중단된 가운데 미국 정부와 민간 위성사진 업체 디지털글로브가 피해 현황 사진에 주석을 달아 15일 공개했다. 이곳 원유처리 시설 가운데 약 17곳에 타격을 입었다고 디지털글로브는 설명했다. 아브까이끄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석유시설 17곳 타격… 원유탱크엔 구멍 선명
지난 1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아브까이끄 석유 시설이 무인기(드론) 공격으로 가동이 중단된 가운데 미국 정부와 민간 위성사진 업체 디지털글로브가 피해 현황 사진에 주석을 달아 15일 공개했다. 이곳 원유처리 시설 가운데 약 17곳에 타격을 입었다고 디지털글로브는 설명했다. 아브까이끄 AP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