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3만원 주워 경찰에 신고한 시민…‘감사장+595만원’ 받아

입력 : ㅣ 수정 : 2019-09-16 14: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습득물 보관기간 6개월…소유주 끝내 안 나타나

한 시민이 길에 떨어진 수백만원의 현금을 주워 경찰에 신고했지만 끝내 주인이 나타나지 않아 습득 금액 일부를 받게 됐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양천구 주민 박모(44)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고 16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3월 13일 구로구 구로4동 경로당 앞 도로 위에 떨어져 있던 현금 763만원을 주운 뒤 “주인을 찾아달라”면서 경찰에 신고했다.

박씨로부터 현금을 전달받은 경찰은 습득물 보관기간인 6개월 동안 소유자를 찾기 위해 노력했지만 끝내 찾지 못했다.

결국 해당 금액 중 세금 22%를 제외한 595만여원은 현금을 습득해 신고했던 박씨에게 돌아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