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 최전방부대 격려…‘힘을 통한 평화’ 강조

입력 : ㅣ 수정 : 2019-09-12 18: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5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5 연합뉴스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5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5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2일 서부전선 최전방 일반전초(GOP) 부대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이날 경계작전 현황 등을 보고받고 장병들과 점심을 함께 했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평상시 철통같은 경계 작전과 강도 높은 교육 훈련만이 우리 군의 힘을 더욱 강하게 만든다”며 “이는 ‘힘을 통한 평화’를 이뤄가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 부대 소속 송유성(22) 병장의 어머니와 통화하면서 “아드님이 든든하게 임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며 “전역이 한 달 남짓 남은 송 병장이 건강하게 집으로 갈 수 있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장관은 이에 앞서 지난달 10일 개방된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방문해 철거된 감시초소(GP)와 탐방로를 돌아보며 안전조치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