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치 하나도 관심없어…정치검사는 부패한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9-10 13: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별관에서 점심 식사를 마치고 본관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9.9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9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별관에서 점심 식사를 마치고 본관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9.9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 수사와 관련해 “일각에서 나를 검찰주의자라고 평가하지만, 기본적으로 헌법주의자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윤 총장은 최근 대검 간부들과 회동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한 뒤 “검사가 정치적으로 편향된 것은 부패한 것과 같다. 중립성을 지키면서 본분에 맞는 일을 하면 된다”고 말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윤 총장은 “나는 정치에는 하나도 관심이 없다”며 정치적 중립성을 강조한 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서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근 검찰 수사 배경을 두고 지난달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권영철 대기자는 검찰 관계자 취재를 통해 확인한 사실이라면서 “윤석열 총장이 최근 사석에서 ‘이러다가 (문재인) 정부가 무너지는 것 아니냐’고 발언했다고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