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늦었지만 청문회 열려 다행…소상히 밝힐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9-04 15: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출근길 발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9.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출근길 발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9.4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여야가 조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6일 하루 열기로 합의하자 각종 의혹에 대해 소상히 밝히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국 후보자는 4일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늦었지만 이제라도 인사청문회가 열려 다행”이라며 “인사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조 후보자를 상대로 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6일 하루 동안 열기로 합의했다. 청와대는 이같은 청문회 일정 합의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당초 여야는 조 후보자 청문회를 2~3일 열기로 했지만 가족 증인채택 여부로 이견을 좁히지 못해 무산됐다. 조 후보자는 2일 오후 국회를 찾아 3일 새벽까지 장시간에 걸쳐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