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학생 편한교복 입는다, ‘편한교복 디자인’ 공모

입력 : ㅣ 수정 : 2019-09-02 1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도교육청은 2일 학생들에게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실용적인 생활복형 교복을 보급하기 위해 도민을 대상으로 ‘편한 교복 디자인 공모전’을 한다고 밝혔다.
경남도교육청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남도교육청

오는 5일부터 10월 7일까지 작품 접수를 해 학생부(초·중·고생)와 일반부(대학생·일반시민)로 나누어 심사 한다.

출품작 디자인이 공모 주제와 얼마나 맞는지 방향성을 비롯해 실용 가능성, 아이디어 참신성 등을 평가한다. 학생부와 일반부 각각 대상 1명, 최우수상 2명, 우수상 5명 등 모두 16점의 우수작품을 선정한다. 당선작은 10월 23일 발표하고 우수작 가운데 일부는 교복으로 만들어 12월 20일 패션쇼를 열어 발표·전시할 예정이다.

대상은 200만원, 최우수상 100만원, 우수상은 50만원 상당의 도서문화상품권을 시상한다.

도교육청은 기존 교복보다 실용적이고 편안한 생활복 장점을 살려 학생·학부모가 모두 만족하는 편안한 경남형 교복 표준안을 만들어 보급하기 위해 편한 교복 디자인 공모전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박종훈 도교육감은 “학생들이 생각하는 편한 교복 형태는 실제 교복을 입는 학생들의 생각과 의견이 중요하기 때문에 많은 학생들이 디자인 공모에 관심을 갖고 참여해 편안한 교복 디자인이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모와 관련해 자세한 내용은 경남도교육청 홈페이지 ‘편한 교복 디자인 공모전 공고’ 내용을 참고하면 된다.

창원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