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자 빼기 장난에 넘어져 뇌진탕”…경찰, 인천 중학생들 수사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19: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학생들이 의자를 빼는 장난을 쳐 동급생을 넘어지게 해 신체 일부를 다치게 했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피해 학생은 의자가 빠진 자리에 그대로 넘어진 뒤 가해 학생들이 등과 손을 밟는 등 추가적인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은 “그런 행위를 한 적이 없다”며 억울하다고 호소했다.

25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4일 “아이가 6월 25일 교실에서 벌어진 의자 빼기 장난으로 다쳐 뇌진탕과 타박상 등 상해를 입었다”는 내용의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인천 모 중학교 1학년생 A(13)군의 학부모는 “아이가 충격을 받아 20일 넘게 학교를 못 갔는데 자체 조사에 나선 학교 측은 가해 학생이 없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한다”면서 “다친 아이가 있는데 가해자가 없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A군과 그가 가해자로 지목한 학생 3명과 학부모를 불러 1차 조사를 한 상태다.

A군은 경찰에서 “종이 울릴 시간이 돼서 교실 컴퓨터 전원을 끄려고 의자에 앉으려는데 누군가 의자를 빼서 그대로 뒤로 넘어졌다”면서 “그 후 뒤에 서 있던 가해 학생들이 발로 손가락과 등을 밟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은 A군과 전혀 다른 내용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이 의자를 빼는 상황을 보지 못했을뿐 아니라 지목된 학생들은 A군이 넘어졌을 당시 주위에 있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가해 학생으로 지목된 학생의 학부모는 서울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현장에 10여명의 학생이 있었지만 아무도 피해 학생의 등이나 손을 밟는 장면을 본 사람이 없고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 3명의 경우도 피해 학생 근처에 있지 않았다”면서 “피해 학생이 3명을 지목한 게 학생들간 의견 대립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할 뿐 왜 그랬는지 정확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조사를 진행 중에 있고 검토하고 있다”면서 “사안과 관련한 학생들을 불러서 조사하는 과정이며 종합적이고 객관적으로 판단해 결론을 내리겠다”고 설명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