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살 아이 생일파티 즐기는데 누군가 총기 발사해 7명 부상

입력 : ㅣ 수정 : 2019-08-26 1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BC 뉴스 동영상 캡처

▲ ABC 뉴스 동영상 캡처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24일(이하 현지시간) 밤 총격 사건이 발생해 7명이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ABC 굿모닝 아메리카가 25일 전했다. 총격이 벌어진 장소가 두 살 아이의 생일 파티 현장이었다는 점이 놀라움을 안긴다.

캠프 스프링스의 아파트 단지 안에서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생일 파티가 열렸는데 말싸움이 벌어졌고 급기야 총기가 발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프린스 조지 카운티 경찰 서의 행크 스타윈스키 서장도 한 사람이 파티 중이던 사람들에 접근해 몇 마디 말이 오간 다음 파티를 즐기던 사람들을 향해 총기가 발사됐다고 전했다.

7명의 총상 부상자 가운데 셋은 “더 심각하고” 넷은 “덜 심각하다”고 스타윈스키는 전한 뒤 목숨을 빼앗길 정도는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들 부상자 모두 성인이며 나이는 18~20세라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용의자를 쫓고 있으며 신원이나 인상 착의 등을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단독 범행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캠프 스프링스는 워싱턴 DC 도심에서 남동쪽으로 30분 정도 떨어진 곳이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