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상욱 ‘수꼴’ 지목된 청년 “이 조롱과 모욕, 어찌해야 할지”

입력 : ㅣ 수정 : 2019-08-25 16: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변상욱 YTN 앵커 ‘수꼴’ 조롱 논란

▲ 변상욱 YTN 앵커 ‘수꼴’ 조롱 논란

백모씨 “청년들의 분노 이해 못하는 것 같다” 반박글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판한 청년을 향해 ‘수꼴’이라고 조롱한 글이 논란이 된 가운데, 이 청년이 “지금 청년들의 분노를 전혀 이해 못 하는 것 같다”며 반박글을 올렸다.

변상욱 앵커가 지목한 청년인 백모씨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변상욱 YTN 앵커, 대기자님. 가재, 붕어, 개구리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것을 보여드리겠습니다”라면서 “변상욱 앵커님은 제 연설 앞부분을 인용해 저와 저의 가족을 조롱하고 짓밟았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전날 변상욱 앵커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면서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단상에) 이렇게 섰습니다’라는 청년의 말을 인용했다.

이는 자유한국당이 장외투쟁을 선언하고 이날 서울 광화문에서 연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에서 단상에 올랐던 한 청년의 발언을 옮겨 적은 것이다.

변상욱 앵커는 이 청년의 발언에 대해 “그러네, 그렇기도 허겠어”라면서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허네”라고 비꼬았다.

‘수꼴’이라는 ‘수구꼴통’의 줄임말로 극우 또는 보수 성향을 낮춰 부르는 말이다.

이후 논란이 되자 변상욱 앵커가 문제의 글을 삭제한 데 대해 백씨는 “처음에는 문제되는 발언만 수정하시더니. 나중에는 해당 글을 아예 내렸다”면서 “저의 연설 전부를 들어보셨는지도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백씨는 “조국 같은 특권층 아버지가 없어 노력하고 또 노력해도 장학금, 무시험 전형 같은 호사를 누릴 길 없는 청년들의 박탈감과 분노를 이야기 한 것”이라면서 “광장에 올라 그 청년들의 울분과 분노를 전했다. 그런 저에게 ‘이 분은 반듯한 아버지가 없어 그런 것’이라 조롱했다”고 분노했다.

또 “이 조롱과 모욕을 어떻게 이겨내야 할까. 마음이 심란하다”면서 “아버지 안 계셨지만, 어머니와 동생들과 꽤 잘 살아왔다고 생각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더 많이 듣고 대응하겠다.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자신의 연설 영상과 내용을 함께 공개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다음은 백씨의 페이스북 글 전문.

변상욱. YTN앵커, 대기자님

가재, 붕어, 개구리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것을 보여드리겠습니다.

광장에 선다는 것이 쉬운 결정은 아니였습니다.

짧은시간에 100% 온전히 저의 뜻을 전하기가

쉽지 않을텐데 왜곡되지는 않을까 걱정이 앞서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0만여명이 모인 광장에 섰습니다. 외쳤습니다.

조국과 386운동권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또박또박 분명히 전했습니다.

불공정한 나라, 불평등의 시대를 만들고 있는 그들을 향해 소리쳤습니다.

연설 후 성향, 성별, 나이 구분 없이 많은 분들께서 카톡으로 문자로 전화로

많은 격려와 박수를 보내주셨습니다.

이제껏 받아본 적 없는 응원이었습니다.

하지만. 변상욱 YTN앵커, 대기자님은 (제 연설 앞부분을 인용해) 페이스북과 트위터 메시지로

저와 저의 가족을 조롱하고 짓밟았습니다.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수도”라며 뭐라 형언할 수 없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이 발언이 페이스북 상에서 공분을 일으키자 처음에는 문제되는 발언만 수정하시더니 나중에는 해당 글을 아예 내리셨습니다.

현재 ‘변상욱’이름이 온라인 검색어 1위에 올랐습니다.

주요 언론에서 TOP기사로 다루고 있습니다.

변상욱. YTN앵커, 대기자. 이분은 지금 청년들의 분노를 전혀 이해 못하시는 것 같습니다. 저의 연설 전부를 들어보셨는지도 의문입니다. 조국 같은 특권층 아버지가 없어 노력하고 또 노력해도 장학금, 무시험전형 같은 호사를 누릴 길 없는 청년들의 박탈감과 분노를 이야기 한 것입니다. 광장에 올라 그 청년들의 울분과 분노를 전했습니다. 그런 저에게 이분은 반듯한 아버지가 없어 그런 것이다 조롱하셨습니다.

이 조롱과 모욕을 어떻게 이겨내야 할까 마음이 심란합니다.

아버지 안 계셨지만, 어머니와 동생들과 꽤 잘 살아왔다고 생각합니다.

변상욱. YTN앵커, 대기자. 이 분과 어떻게 싸워야 할까요. 기자, 변호사, 시민단체 곳곳에서 많은분들이 저에게 연락주시고 있습니다. 도와주겠다고 하십니다.

가재, 붕어, 개구리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것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더 많이 듣고 대응하겠습니다.

도와주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