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에 미 국방부 “한일 빨리 이견 해소하길 바라”

입력 : ㅣ 수정 : 2019-08-22 2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미국 국방부가 한국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한 것에 대해 한국과 일본이 협력해 조기에 이견을 해소하길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2일(현지시간)로이터 통신 보도에 따르면 데이비드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로이터에 “한일 양국이 이견 해소를 위해 함께 협력하길 권장한다”며 “양국이 신속하게 이를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미국와 일본, 한국이 연대와 우의로 함께 협력할 때 우리 모두는 더 강하고 동북아는 더 안전하다”며 “정보 공유는 공동의 안보 정책과 전략을 발전시키는 데 있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한국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려는 취지로 지난 2016년 체결한 지소미아를 양국 간 안보협력 환경에 중대한 변화를 이유로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