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조국 딸, 고려대 자소서에 “인턴십으로 논문에 이름”

입력 : ㅣ 수정 : 2019-08-21 17: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최근 자신과 가족들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2019.8.21.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최근 자신과 가족들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2019.8.21.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가 고려대 입학전형에 제출한 자기소개서에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논문 작성에 참여했다는 점을 기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법무부 인사청문회준비단에 따르면 조국 후보자 딸은 2010학년도 고려대 생명과학대학 입학전형 당시 제출한 자기소개서에 “단국대학교 의료원 의과학연구소에서의 인턴십 성과로 나의 이름이 논문에 오르게 되었으며…”라고 언급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