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감영 주안상과 연회 복원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16: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인 전북 전주시가 전라감영의 주안상과 연회를 복원한다.

전라감영은 오늘날 전북과 전남, 제주를 관할했던 전라도 최고의 지방통치행정기구이며, 주안상은 외국 사신이 왔을 때 차려낸 술상이다.


전주시는 23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조선 시대 전라감영의 관찰사 밥상과 전라감영을 방문한 외국인 손님에게 차려낸 상차림은 어떠했는지 등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토론하는 ‘전라감영 관찰사 밥상 연구 세미나’를 개최한다.

송영애 전주대학교 식품 산업연구소 교수가 ‘전라감영의 관찰사 밥상과 외국인 접대 상’을 주제로 발제하고 김남규 전주시의회 의원을 좌장으로 장명수 전북대학교 명예총장과 김미숙 한식진흥원 팀장, 김영 농촌진흥청 연구관 등이 패널로 참여해 토론한다.

특히 이날 세미나에서는 ‘세종실록지리지’, ‘성호사설’, ‘완산지’ 등에서 찾아낸 전주의 대표적인 식자재와 전라감사를 지낸 유희춘의 ‘미암일기’와 서유구의 ‘완영일록’에서 찾은 전라감영의 음식문화 등 총 19개의 고문헌에서 찾은 결과물을 바탕으로 전라감영의 관찰사 밥상이 재현될 예정이다.


나아가 조선 후기인 1884년 11월 10일에 전라감영을 방문한 외국인(조지 클레이턴 포크, George Clayton Foulk, 1856~1893)이 여행일기 속에 그려둔 아침밥상을 재현해 소개한다.

조선에 파견된 미국 공사관의 무관이자 대리공사를 역임한 포크는 전라감영에서 대접받은 아침 밥상에 대해 ‘가슴까지 차오른 엄청난 밥상’이라고 표현했다. 전라감영은 ‘작은 왕국’이라고 칭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영애 교수는 “음식과 관련된 고문헌이 전무한 전주에서 외국인(G. C. Foulk)이 기록해둔 전라감영에서 대접받은 아침밥상은 전라감영의 음식문화를 알 수 있는 최고(最古)이자 최초(最初)의 기록”이라며 “다른 지역의 감영에서도 발견되지 않은 감영의 주안상, 연회 문화 등이 있어 그 가치를 더해준다”고 설명했다.

시는 이번 전라감영 관찰사 음식 조사 결과를 토대로 오는 10월 전주비빔밥 축제에서 관찰사 밥상을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