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국가 두 대통령’ 베네수엘라 대선 재실시 타진하다 미 제재 강화로 올스탑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14: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P “마두로 측근들 미국과 접촉중..이너서클 붕괴 조짐”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 국내외 안팎으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마두로(오른쪽) 대통령과 反마두로 운동을 이끌고 있는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 연합뉴스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
국내외 안팎으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마두로(오른쪽) 대통령과 反마두로 운동을 이끌고 있는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 연합뉴스

‘한 나라 두 대통령’ 사태가 지속하고 있는 베네수엘라 정부가 야권과의 대화 과정에서 대통령 선거 재실시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었으나 이달 초 미국의 제재 강화 이후 대화가 중단됐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4명의 익명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까지 바베이도스에서 진행된 니콜라스 마두로 정부와 야권의 대화에서 야권은 정부에 선거관리위원회와 대법원 개편을 전제로 향후 6~9개월 내에 대선을 다시 치르자고 제안했다. 이에 정부도 재선 재실시에 원칙적으로 동의하며 미국의 제재 해제와 마두로 대통령의 출마 허용, 1년 내 대선 실시 등의 조건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베네수엘라 정부가 이달 초 미국의 제재 강화 이후 대화 불참을 선언하며 현재 양측의 대화는 중단됐다.

지난해 대선에서 연임에 성공한 마두로 대통령 측과 대선이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임시 대통령’을 자처한 야권 지도자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은 노르웨이 정부의 중재로 정국 혼란 타개를 위한 대화를 진행해 왔다. 대화 과정에서 야권은 지속적으로 대선 재실시를 주장했으나 마두로 대통령 측은 이를 일축해왔다.

양측의 대화가 언제 재개될지는 미지수다. 지난주 노르웨이 외교부 관계자가 베네수엘라를 찾아 중재 노력을 이어갔으나 대화 재개 여부를 확정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양측이 대화를 다시 시작해 대선 재실시에 합의하더라도 세부 조건을 놓고는 합의에 진통이 예상된다. 과이도 의장을 지지하는 미국 정부 측은 대선 재실시에 찬성하는 입장이지만, 마두로 대통령이 후보로 나서는 데에는 반대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베네수엘라 야권 관계자들이 미국 정부와의 논의를 위해 이번 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AP통신은 미국이 마두로 대통령의 핵심 측근을 최근 비밀리에 접촉했다고 보도하며 마두로 대통령의 이너서클이 붕괴하는 조짐으로 해석될 수 있다고 전했다.

AP통신은 베네수엘라에서 마두로 대통령에 이은 2인자로 인식되는 디오스다도 카베요 제헌의회 의장 겸 집권 사회당 대표가 지난달 수도 카라카스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긴밀하게 연결된 인사를 만났다고 행정부 고위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다만 중재 역할을 한 인사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카베요 의장이 마두로 대통령의 승인을 받고 접촉에 나섰는지 여부는 알수 없지만 카베요 의장 외에도 베네수엘라 고위 관계자들이 미국 측과 유사한 접촉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