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급증…3년간 5140건”

입력 : ㅣ 수정 : 2019-08-19 1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발병 사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보고된 엘러간 사의 인공유방 보형물 제품 중 하나인 내트렐® 410 소프트 터치® 텍스쳐드(Natrelle® 410 Soft Touch® Textured) 이미지.  엘러간코리아 홈페이지

▲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발병 사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보고된 엘러간 사의 인공유방 보형물 제품 중 하나인 내트렐® 410 소프트 터치® 텍스쳐드(Natrelle® 410 Soft Touch® Textured) 이미지.
엘러간코리아 홈페이지

국내 최초 희귀암 발병 ‘엘러간’ 인공유방 보형물 회수 중

인공유방 보형물 이식 환자 중 희귀암 발병 사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보고된 가운데 최근 3년간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가 5000건 이상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접수 현황’에 따르면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보고된 인공유방 부작용(이상반응) 사례는 총 5140건이었다.

이 기간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접수는 2016년 661건에서 2017년 1017건, 2018년 3462건으로 늘어났다.

지난 1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성형외과학회는 국내에서 유방 보형물과 관련해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BIA-ALCL : Breast Implant Associated-Anaplastic Large Cell Lymphoma) 환자가 보고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림프종은 면역 체계 관련 희귀암의 한 종류로 유방암과는 별개의 질환이다. 의심 증상으로는 장액종으로 인해 가슴이 붓는 등 크기 변화, 피막에 발생한 덩어리, 피부 발진 등이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 환자는 40대 여성으로 약 7~8년 전 유방 보형물을 삽입하는 확대술을 받았다. 최근 한쪽 가슴이 심하게 부어 이달 6일 성형외과를 방문했다가 BIA-ALCL 의심 소견으로 대학병원에 의뢰돼 이달 13일 진단받았고, 14일 이런 사실이 대한성형외과학회와 식약처에 보고됐다.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발병 사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보고돼 회수 조치에 들어간 엘러간 사의 인공유방 보형물 제품 목록.  엘러간코리아 홈페이지

▲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발병 사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보고돼 회수 조치에 들어간 엘러간 사의 인공유방 보형물 제품 목록.
엘러간코리아 홈페이지

식약처는 15일 전문가 등 관계자 회의를 개최해 엘러간의 거친 표면 유방 보형물을 이식한 환자에게서 BIA-ALCL 발생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

엘러간의 문제의 인공유방 보형물은 제품을 회수 중에 있다.

남인순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엘러간 인공유방의 경우 최근 3년간 부작용 사례 보고 건수는 1389건에 달했다. 회수 대상이 아닌 인공유방의 경우 3751건의 부작용 사례가 접수됐다.

지난해 인공유방 부작용 접수 건수 3462건 중에서는 파열 1661건, 구형구축 785건 등이 많았다.

식약처는 엘러간과 함께 부작용 발생으로 인한 치료비 보상 등에 대한 대책 등을 수립하고 있다. 또 유방 보형물 부작용 조사 등 환자 등록 연구를 통해 안전 관리에 나설 예정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