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상어 따라 한 호날두…“정서적 고통 주는 광고”

입력 : ㅣ 수정 : 2019-08-18 19: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가 출연한 온라인 쇼핑 플랫폼 광고 영상에 혹평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7일(한국시간) 공개된 싱가포르 온라인 쇼핑 플랫폼 ‘쇼피’ 광고에는 호날두가 프리킥을 성공시킨 후 우스꽝스럽게 연출된 ‘호우 세리머니’와 춤을 춘다. 관중들이 호날두의 골이 터졌지만 휴대전화로 쇼피를 클릭해 온라인 쇼핑에 빠져 있다고 설정했다. 하지만 동요 ‘아기 상어’를 패러디한 배경 음악에 얹힌 호날두의 억지스러운 춤과 조잡한 광고 내용이 축구팬들을 경악시켰다는 평이 나온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광고의 의도와 상관없이 축구팬들은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모를 정도”라고 꼬집었다.

축구 전문 매체 ‘90MIN’은 “여러분이 지금 보고 있는 내용은 심각한 정서적인 고통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 깊게 접근해야 한다”는 ‘경고문’까지 기사에 붙여 놨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8-19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