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벗어나는 반달곰 늘고 있다-대책 마련 시급

입력 : ㅣ 수정 : 2019-08-18 15: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의 복원사업에 따라 지리산에 방사한 반달가슴곰이 관리지역을 벗어나는 사례가 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신창현(더민주) 의원은 18일 “지리산을 벗어나는 반달가슴곰이 늘고 있다”며 “방사 지역을 지리산으로 제한하는 것이 올바른지 정부가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리산 야생에서 활동 중인 반달가슴곰 가운데 일부가 인접지역으로 벗어나 발견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6월 14일 전북 장수군 번암면 산속에서 반달가슴곰 발견 신고가 접수됐다. 발견 장소는 반달가슴곰 방사지역인 지리산 국립공원 경계로부터 15㎞ 떨어진 곳이다.

발견된 반달가슴곰은 귀에 표식기가 부착돼 있지 않고 발신기를 달고 있지 않은 미등록 개체로 알려졌다.


국립공원공단측이 현장에 남은 털을 통해 유전자 분석을 한 결과 지리산에 방사한 반달가슴곰의 새끼로 파악됐다.

국립공원공단은 장수군 번암면 일대에 생포틀 3개와 무인카메라 5대를 설치해 포획을 시도하고 있다.

앞서 지리산에 방사한 64마리 가운데 ‘KM-53’은 지리산을 벗어나 현재 경북 김천·구미 일대에서 서식하고 있다.

2006년 시작한 정부의 복원사업으로 지리산 등 야생에서 살고 있는 반달가슴곰은 등록된 개체만 64마리다. 정부는 한국 반달가슴곰과 유전적으로 동일한 러시아 등의 반달가슴곰을 들여와 지리산에 방사해왔다.

하지만 방사된 반달가슴곰이 서식 여건이 좋은 지리산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면서 개체수가 점차 늘어날 가능성이 높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반달가슴곰을 야생에서 마주치면 시선을 피하지 않은 채 등을 돌리지 말고 현장을 벗어나야 만약의 사고를 막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반달가슴곰은 사람을 공격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