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인민해방군, 홍콩 인접 도시에 집결…무력 투입 경고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16: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콩과 인접한 중국 선전만의 한 체육관에 지난 12일(현지시간) 군용 차량이 집결해 있는 모습이 위성 사진에 잡혔다. 2019.8.14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홍콩과 인접한 중국 선전만의 한 체육관에 지난 12일(현지시간) 군용 차량이 집결해 있는 모습이 위성 사진에 잡혔다. 2019.8.14
AP 연합뉴스

“선전에서 홍콩까지 10분이면 도달한다”
선전만 부근에 군용 도색 차량 대거 집결

중국의 인민해방군이 홍콩과 가장 가까운 도시인 선전에 집결, 홍콩 시위에 무력을 투입할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중국 본토의 무장 경찰이 아닌 중국의 군대가 홍콩을 향해 무력 시위에 나선 것으로, 향후 홍콩 사태가 격화되면 계엄령을 선포하거나 강경 진압에 나설 것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4일 북경청년보 산하 위챗 계정인 정즈젠에 따르면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은 자체 위챗 계정 ‘인민전선’을 통해 선전에서 홍콩까지 10분이면 도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인민해방군이 홍콩 사태에 개입할 수 있음을 강하게 시사한 것이다.

동부 전구 육군은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 기자가 13일 홍콩 공항에서 시위대에게 구금되는 사건이 발생한 뒤 ‘반드시 알아야 할 상식 7가지’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동부 전구 육군은 선전만 부근 춘젠 체육관에 군용 도색을 한 차량이 대거 대기하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10분이면 홍콩에 도착할 수 있으며 홍콩 공항에서 56㎞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고 으름장을 놨다.

또 홍콩 특구 기본법을 인용하며 홍콩 특구가 통제할 수 없는 동란이 일어날 경우 중국 중앙정부가 비상을 선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중국 반테러법에 국가가 테러 조직을 단속할 수 있으며, 중국 인민무장경찰법에는 무장경찰 부대가 폭동 등 사회 안전 사건을 처리하는 데 참여한다고 돼 있다고 언급했다.

동부 전구 육군은 ‘덩샤오핑 문집’에 동란을 방지하는 것이 홍콩 주둔군의 또 다른 역할이라고 나와 있다면서 “홍콩 주둔군은 동란이 일어나도 제때 해결할 수 있는 존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계절 변화와 음식 부족으로 자취를 감추는 메뚜기를 언급하면서 홍콩 시위대도 얼마 못 갈 것이라고 비판했다.

베이징 소식통은 “선전만에서 다리를 건너면 홍콩 북쪽 신계 지역으로 바로 연결된다”면서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이 언제라도 홍콩 사태에 투입될 준비가 돼 있음을 경고하는 의미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미국 현지시간) 홍콩 사태와 관련해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과의 경계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는 정보기관의 보고를 받았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